“러 차르 일방적 철도건설처럼
국토에 비효율 흔적 남을것”


“차르가 자를 대고 두 도시 사이에 일직선을 그어주며 노선을 정해줬는데, 한 손가락 끝이 자 밖으로 조금 나오는 바람에 갑자기 한 구간에서 둥그렇게 돌아가도록 건설됐습니다.”

정운찬 국무총리는 12일 서울시내의 한 호텔에서 열린 ‘대학총장 아카데미’ 특강에서 이같이 1800년대 러시아의 철도건설 과정을 언급하며 세종시 원안 수정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는 철도를 건설하는 사람이 (차르의 결정에) 전혀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던 결과로, 세종시를 원안대로 건설하려는 것은 이와 다를 바가 없다”고 지적했다. 노무현 정부의 세종시 건설 계획을 러시아 차르 시대의 일방적인 철도건설 계획에 비유한 것이다.

정 총리는 아울러 “국민과의 약속은 반드시 지켜져야 하지만 재고해 봐야 할 것도 있다. 세종시를 다시 한 번 생각해 보는 사고의 유연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원안 고수를 주장하는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 등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될 소지가 있는 발언이었다. 그는 “세종시 원안은 지난 정부의 ‘손가락 자국’이었고 경제적 효율과 장기적 국익에 대해 깊은 고민 없이 정한 것으로, 우리 국토에도 흔적이 남는다”고 말했다.





731부대가 항일 독립부대라고 하는 사람한테 뭘 더바랄게 있을까요

좀있으면 팽당해서 울고불고 할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