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환 한나라당 의원(경북 상주)은 12일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을 맹비난하며 독일 지배하에서 반역한 프랑스 나치주의자들과 일제하 친일세력과는 다르다고 강변, 논란을 예고했다.

친박 성윤환 의원은 이날 대통령실 국감에서 "프랑스는 5년간 독일의 지배를 받으며 반역자들인 신나치주의자들은 적극적으로 반역한 것"이라며 "그런데 우리는 40년이상 앞날을 예상도 못하고 암울하게 살아왔다"고 주장했다.

잠시 나치 지배하에 들어갔던 프랑스 친나치는 반역세력이 분명하나, 우리나라 친일세력들은 40년이상 일제 지배하에 놓여 있어 언제 독립될지 모르는 절망적 상황에서 친일을 했으니 이를 크게 문제 삼아서는 안된다는 식의 논리인 셈이다.

성 의원은 이어 "그런데 우리는 마음에 안드는 일부 인사들을 올려놓고 겨묻은 뭐뭐 라고 한다"며 "옳지 않다"며 민족문제연구소측을 맹비난했다.

그는 또 "친일했다는 사람을 끄집어내 비난하고 폄훼하는 데만 혈안이 돼있다. 이제는 생각의 틀을 바꾸어야 한다"며 "이제까지 친일한 사람을 네거티브적으로 비난했다면 이제는 독립운동한 사람과 후손들을 찾아 적극적으로 도와주는 포지티브로 정책을 바꾸어야 한다. 그것이 나라의 기강을 바로잡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박형준 정무수석은 이에 "국가유공자, 특히 독립투사들에 대한 예우를 더 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잘된 일을 중심으로 역사를 기록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성윤환 의원은 전날 국회 대정부질의에서도 신영철 대법관 파동과 관련, "신 대법관 사건은 진보 성향의 일부 판사들이 우경화하는 법원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계획적으로 음모한 것"이라며 "야당이 다시 쟁점화하는 것은 진실을 밝히려는 것이 아니라 사법 권위를 훼손하고 사법부를 뒤흔들려는 음모이며, 진실을 왜곡하고 국민 여론을 호도하려는 저급한 시도"라고 비난해 물의를 빚었었다.





저런 버러지같은 놈을 왜 국회의원으로 뽑아놨는지...

저것도 논리라고.. 나라 팔아먹어서 지살길만 찾은 놈들보고 친인할수도 있지? 제정신인가 ㅡㅡ

독립운동하면 멸문당하고 후손들은 하층민으로 전락.

일제에 순응하면 부와 권력을 얻고 해방된 국가에서도 그 후손들이 기득권을 고스란히 유지하면서 이젠 면죄부까지 얻어냄.
다시 외세 강점기 시절이 온다 해도, 약 먹지 않고서야 누가 독립운동 합니까?

'지원'과 '예우'?
얼마만큼 지원해줄 수 있을지?

친일 후손들이 가진 부와 권력을 금전적 가치로 계산해서 아무리 못해도 딱 그만큼은 줘야 하지 않을까요?

사회지도층의 반민족행위에 대한 개념이 저 수준이라면 대한민국에서 독립운동하는 건 미친 짓입니다.

완전 미친듯..어떻게 저렇게 뻔.뻔.하게 친일했다고 말할 수 있는지..

정말...저런사람을 국회의원이라고 뽑았다니....한숨만 나오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