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여중생의 실종·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인 김길태가 자신은 이모(13)양의 범인이 아니라며 두번이나 경찰에 직접 전화를 건 것으로 드러났다.김길태가 이 사건의 수사에 혼선을 주기 위해 '위장 전화'를 했는지,그의 말이 사실인지가 이번 수사의 가장 큰 쟁점으로 부각됐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사건 발생 하루 뒤인 지난 달 25일 김길태는 부산 사상구 덕포시장 인근 부친의 집에 잠시 들렀다가 경찰과 통화에서 "나는 범인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김길태는 지난 달 28일에도 사상구 주례동 한 주점에 잠시 들렀다. 이 주점은 김길태의 친구인 이모(33)씨가 운영하는 곳으로,그는 이씨에게 "난 범인이 아닌데 경찰이 날 쫓고 있는 것 같다. 어떻게 된 건지 알아봐 달라."고 말한 뒤 오후 10시쯤 이 자리를 떠났다.

5분 후 김길태는 공중전화로 한 형사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다. 하지만 약 20여분 뒤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김길태를 이미 그곳을 빠져 나간 상태였다.

첫번째 검거해 범행을 확인할 기회를 놓친 것이다.

경찰은 지난 2일 김길태를 부산 여중생 살인사건 용의자로 신원을 밝히고 공개수배에 나서면서 수사망을 조였다. 하지만 이 역시 헛수고였다. 김길태는 공개 수배 다음 날 새벽 이양 집에서 20여m 떨어진 빈집에서 잠을 자고 있었다. 이날 새벽 5시쯤 김길태는 자다가 경찰의 플래시 불빛을 느껴 입구 반대편 창문을 뛰어 넘어 달아났다.

두번째 검거 기회마저 놓쳤다.

지난 2일 오전 8시쯤에는 인근 주민이 '김길태로 추정되는 정체 불명의 남성이 얼굴에 수건을 덮어쓴 채 빈집에서 잠을 자고 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 주민은 아들을 유치원에 데려다 주러 집을 나섰고 경찰이 뒤늦게 도착했지만 잠을 자던 남성은 사라지고 없었다. 수사본부에서 이씨의 집까지는 빠른 걸음으로 10분 내에 도착할 수 있는 거리다.

3번째 기회가 날아가고, 용의자인 김길태의 행방이 묘연해진 순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