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유학 중인던 한국인 심모씨(29)가 7일(현지시간) 괴한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중태에 빠졌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8일 "심모씨가 입원한 러시아 시립병원에 따르면 현재로서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다만 워낙 많은 수혈을 해서 부작용이 있을 수도 있기 때문에 시립병원장이 직접 우리측에 상세한 설명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모스크바 국립 영화대학교에 재학 중인 심모씨는 7일 오후 5시께 모스크바 남서쪽 지역의 한 상가 건물 앞에서 흰색 복면을 쓴 괴한 1명으로부터 공격을 받고 인근 시립병원으로 옮겨졌다.

한편, 정부는 이번 사건이 스킨헤드(극단 인종차별주의자)의 범행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현지 경찰 당국 및 러시아 내무부·외교부와 협조해 진상조사에 나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