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20. 고려대)의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쇼트프로그램 중계방송이 이번 동계 올림픽 기간을 통틀어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AGB닐슨 미디어 리서치 조사결과 24일 오후 1시부터 1시 6까지 방송된 SBS의 김연아 경기 중계는 33.7%(서울기준)의 시청률에 61.9%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1시 5분으로 무려 36.2%에 달했다.

김연아는 24일(이하 한국시각)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 콜리세움에서 열린 2010년 밴쿠버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 44.70점과 예술점수 33.80점을 합쳐 78.50점을 받았다. 이는 지난해 11월 그랑프리 5차 대회에서 자신이 세운 세계 최고 점수인 76.28점을 무려 2.22점 넘어서는 역대 최고 기록이다.

김연아는 첫번째 점프 과제이자 기본점수가 가장 높은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점프 콤비네이션을 빈틈없이 성공시키며 산뜻하게 출발한 데 이어 트리플 플립 점프까지 완벽하게 해 내는 등 실수 없는 점프로 역대 최고 점수를 예감케 했다. '007' 배경음악의 하이라이트인 전자기타의 디스토션에 맞춘 특유의 '본드걸' 퍼포먼스도 관중들을 열광하게 만들었다.

김연아의 바로 직전 연기를 펼친 동갑내기 라이벌 아사다 마오(20•일본) 역시 73.78점을 받아 자신의 역대 쇼트프로그램 최고점수 75.84점에 육박하는 뛰어난 경기력을 선보였으나 김연아의 압도적인 연기에는 이르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