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신 방치한채 PC방서 게임

경기 평택경찰서는 22일 자신을 무시한다는 이유로 친아버지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존속살해)로 강모 씨(29)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강 씨는 20일 오후 5시경 충남 연기군 조치원읍 자택에서 “밥을 먹는 중이니 청소를 그만하라”는 자신의 말을 무시한다는 이유로 아버지(58)를 흉기로 두 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다.

조사 결과 강 씨는 숨진 아버지를 집 안에 그대로 방치한 뒤 다음 날 오후 평택시 모 PC방에서 6시간 동안 게임을 했다. 강 씨는 요금 문제로 PC방 업주와 시비를 벌이다가 업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강 씨의 옷에 묻어 있는 핏자국을 발견하고 추궁하자 범행을 자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