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2012년 대선 출마의사를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국민참여당에 입당한 유 전 장관은 22일 서울 교육문화회관에서 열린 서울시당 창당대회에서 "행동하는 양심, 사람 사는 세상을 꿈꾸는 대통령을 다시 만들자"면서 "제가 할 수 있으면 하고, 제가 못하면 할 수 있는 사람과 힘을 합쳐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고 참여당 측이 밝혔다.

이 같은 언급은 내년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하는 대신 차기 대선에 도전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어서 야권의 대권 경쟁구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참여당의 한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2012년 대선에 나설 수 있다는 말로 봐도 된다"고 말했다.

유 전 장관의 진로 수정은 최근 각 여론조사기관의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에 이어 2위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나는 등 적어도 야권 내에서 수위를 달리고 있는 상황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한편 참여당은 이날 인터넷과 휴대전화을 이용한 경선을 통해 서울시당 위원장에 천호선 전 청와대 홍보수석, 경기도당 위원장에 이강진 전 문광부장관 정책보좌관을 각각 선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