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 백신을 맞은 청소년이 팔다리 마비증세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백신과 연관성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다.

보건복지가족부 인플루엔자대책본부는 경기도에 거주하는 16세 남자 청소년이 지난 16일 신종인플루엔자 백신을 맞은 후 근무력과 마비 증세를 특징으로 하는 길랑-바레 증후군이 의심돼 치료를 받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이 환자는 지난 16일 신종플루 백신을 맞은 직후 현기증과 어지럼증을 호소했으며 이틀 후인 18일 오전 팔다리 근력이 약화돼 병원으로 후송, 각종 검사를 실시한 결과 반사신경 검사에서 '심부건반사'가 감소된 상태를 보였다.

그러나 뇌척수액검사 및 신경전도 검사에서 길랑-바레 증후군을 의심할 만한 이상 소견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복지부는 전했다.

현재 이 환자는 근력이 호전되고 심부건반사도 회복된 상태다.
이 환자에게 나타난 근력 감소가 백신 부작용의 하나인 길랑-바레 증후군인지 확진을 위해서는 신경전도검사와 뇌척수액검사 등 추가 검사가 필요하다고 복지부는 설명했다.

지금까지 보고된 길랑-바레 증후군 사례와 달리 이 환자는 백신 접종 후 이틀만에 근력 저하가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길랑-바레 증후군은 예방접종 후 최소 3일에서 최대 6주 이후 나타나는 것으로 보고돼 있다.

길랑-바레 증후군은 일반적으로 감염 이후에 발생하는 질환이며 드물게 예방접종 후에 갑자기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발병 빈도는 10만명당 1.6명꼴이며 백신 부작용으로 발생하는 길랑-바레 증후군의 경우 100만명 접종 당 1건 정도다.

백신 부작용으로 생기는 길랑-바레 증후군은 접종 후 1~2주에 발생하며 팔다리 근력저하와 마비 증세를 보인다.

대부분 2개월에서 18개월 이내에 완전히 회복되지만 15~20%의 환자에서는 후유증이 남으며 5% 가량은 호흡근 무력으로 사망에 이른다.

세계보건기구에 따르면 현재까지 40여 개국, 6천500만명이 신종플루 백신을 접종했으며 백신 관련 길랑-바레 증후군은 약 10건이 보고됐으나 모두 회복됐다.

한편 지난 1976년 미국에서 돼지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사업을 진행하던 중 길랑-바레 증후군의 빈도가 10만명당 1명으로 증가하고 사망사례도 발생해 접종 사업이 중단되기도 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 환자의 증세에 백신이 영향을 미쳤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며 현재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