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은 22일 4대강 사업과 관련, "4대강 살리기는 해도 되고 안 해도 되는 일이 아니라 지금 이 시점에서 꼭 해야 할 일이다. 국민의 행복을 위한 미래 사업이 정치논리로 좌우돼선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후 광주시 승촌보 착공식장에서 열린 영산강 살리기 희망선포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4대강 살리기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근원적으로 보호하는 사업"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또한 "이제 죽었던 영산강이 다시 깨어 생명과, 역사, 문화가 숨쉬는 맑은 강으로 바뀌게 될 것"이라면서 "청계천 복원을 통해 우리가 체험했듯이 4대강 살리기는 지금 우리가 기대하는 것 이상으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4대강 살리기는 대한민국을 다시 약동하게 하는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면서 "수질과 생태계를 복원하는 환경사업이자 우리 삶을 여유롭게 해줄 행복사업이다. 이제 4대강은 최첨단 IT기술과 접목돼 사시사철 맑은 물이 넘쳐 흐르고 생태계가 되살아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대통령은 아울러 "4대강 살리기의 효과는 환경, 경제, 문화, 관광 등 국내적인 것에 그치지 않는다"면서 "인류가 직면한 가장 큰 위협인 기후변화와 물부족에 대비하는 데에도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유엔 환경계획, UNEP 역시 4대강 사업을 기후변화 대비와 녹색성장의 목표를 모두 만족시키는 세계 최고의 모범사례로 평가하고 있다"면서 "4대강 살리기에 성공한다면 세계는 대한민국을 녹색성장의 선도국가로 기억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