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는 우리, 대한민국 땅 !!!!!!!!!!

따뜻한 소식~ 뉴욕타임스가 한인사회의 독도 홍보활동을
2주간에 걸쳐 상세하게 취재하면서 관련된 기사를 1면(사진)과
18면에 걸쳐 소개해 시선을 끌고 있다고 하네요..





뉴욕타임스는 ‘뉴욕 비닐백의 오래된 분쟁’이라는 기사에서
독도 비닐백은 25만장이 제작돼 30 00여개의 세탁소에 지급됐고,
한인라디오 방송국 KRB는 지난해 여름 독도 티셔츠 3000장을 제작해
독도 캠페인을 벌였다고 소개했다고 합니다.

또한 18면에는 독도 사진과 한반도 주변 지도를 실으면서
1905년부터 2008년까지 독도 연표를 별도로 실었다네요. 음.. 좋은 모습 !!!!



이 소식을 접한 우리나라의 네티즌들은
“우리나라가 올림픽을 치르고, 월드컵 4강에 들면서
한국이 세계에 많이 알려진 것 같으면서도 모르는 사람들이 여전히 많다”면서
“세계의 유력지에 독도 얘기가 실린다는 것은 그만큼 인정받게 된다는 얘기니 만큼
홍보 활동에 노력을 쏟아 부어야 한다”고 응원했다고 합니다.

또한 “전 세계 각국의 홈페이지에 아직도 ‘Sea of Japan’이라고 표기된 곳이 많고,
독도를 두고도 일본령으로 소개하는 곳이 많은 만큼 바로 잡아야 한다”고 지적했다고 하네요.

일부 누리꾼들은 “이러한 노력은 반크라는 사이버외교 사절단이
적극적으로 하고 있지만 올해 예산이 전액 삭감되기도 했다”면서
“얼른 제대로된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정부에서 도와줘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고도 하는데요.

한 누리꾼은 “국내 고교 교과서에서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하고 있는데;;;
국제 사회에서만 잘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다”면서
“안에서 새는 바가지는 밖에서도 샌다는 말이 있듯이 내부에 산적해 있는
문제를 풀어야 국제 사회에서도 설득력을 높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고 합니다.

기사 속의 누리꾼들의 말들을 보면, 어느 하나 틀린 말이 없는 것 같은데요.
말도 안되는 주장을 펼치고 있는 일본..;;;



예전
"독도는 우리땅. 독도는 대한민국의 영토다 !! " 라고 쓴 카드를 들고
응원하는 한국의 교포들을 보면서.. 마음이 '찡'...!!!

이렇게, 머나먼 미국에서도 독도에 대한 사랑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국내에서도 냄비 근성은 저버리고..!!!

앞으로도 터무니 없는 주장을 펼치고 있는 일본에 대해...

강하게 나아갈 필요가 있는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