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공채출신 김인규 ‘색깔없는 KBS 만들기’ 뻔해
ㆍ노조·언론시민단체 ‘실력 저지’ 후폭풍 거셀듯

대통령 언론특보 출신인 김인규 한국디지털미디어산업협회 회장이 20일 제19대 KBS 사장에 임명 제청되면서 현 정부 ‘방송 장악’ 2라운드가 시작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2기 김인규호(號)에서는 정권 핵심부의 의중이 1기 이병순호에 비해 훨씬 신속하고 직접적인 방법으로 전달될 것이라는 우려가 있다. 총파업을 예고한 KBS 노조는 물론 언론·시민사회단체, 야당이 긴장하는 이유다.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이 20일 국회 문방위 전체회의에 출석, 의원들의 질의를 들으며 곤혹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우철훈기자
김 회장은 당초 이병순 현 사장과 막판까지 치열한 경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됐지만 막상 뚜껑을 열고 보니 결과는 싱거웠다. 1차 투표에서 다른 후보자들을 압도적인 표차로 따돌린 데 이어, 결선투표에서도 6 대 1이라는 일방적인 결과를 이끌어내며 ‘정권 실세’의 저력을 보여줬다. 김 회장은 사장후보 면접을 불과 몇시간 앞둔 19일 오전 ‘손병두 이사장을 비롯한 KBS 여당추천 이사들이 이 사장을 지지하기로 했다’는 소문이 돌자 “두고봐라. 그렇게 쉽게 가지는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KBS의 오자와’로 불릴 정도로 사내 탄탄한 지지세력을 확보하고 있는 데다 이명박 대통령의 두터운 신임을 받고 있는 김 회장의 자신감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여기에 KBS 공채 1기라는 상징성까지 갖춰 김 회장이 KBS 조직을 장악하는 과정에서 ‘거침없는 하이킥’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많다.

실제로 김 회장은 올해 초 서울대 동창회보에 “PD들이 비정상적으로 권력화돼 있다. 지금 KBS는 PD 300명을 들어내도 아무 문제가 없다”고 주장,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아울러 ‘공영방송은 국가이익을 대변하는 게 당연하다’는 언론관은 시사프로그램의 축소·폐지, 비판적 방송인 제거 등 ‘색깔없는 KBS 만들기’ 행보의 가속화를 예고한다.

최근 법원으로부터 강제해임 취소 판결을 받은 정연주 전 KBS 사장은 이에 대해 “(정부의) 국정철학을 구현할 인물로 김인규씨를 선택한 것”이라며 “김씨 임명은 국제적 우스개거리가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 회장 앞에는 수신료 인상과 디지털방송 전환, 조직 개편 등 만만찮은 도전과제가 기다리고 있다. 최대 변수는 역시 ‘특보 출신’이라는 원죄다.

특히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 회장이 KBS의 정치적 중립에 대한 국민적 신뢰를 회복하지 못하면 수신료 인상도, KBS2의 광고를 빼서 종합편성채널에 지원해주려는 정부의 ‘미디어 빅뱅’도 좌초될 수 있다.

KBS 조직 내부의 ‘낙하산 사장 반대’의 파고를 넘어서야하는 게 1차 과제다.

당장 김 회장에 대해 가장 분명한 반대입장을 밝혀온 KBS 노조가 총파업을 통한 실력행사를 예고하는 등 후폭풍은 가시권이다. 노조와 이견을 보여왔던 KBS PD협회와 사원행동 등 사내 다른 구성원도 이번에는 노조와 호흡을 맞춰 김 회장의 반대 투쟁에 힘을 모은다는 계획이다.

한국PD연합회(회장 김덕재)는 성명에서 “KBS에는 또 한 명의 낙하산 사장이 들어서게 됐다. 공영방송 KBS의 정치적 독립은 더욱 요원해지고, 다시 정권홍보방송, 관제방송이라는 오욕의 길을 걷게 됐다”며 김 회장의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