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이명박 대통령)가 고향에 대해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이 대통령은 12일 박승호 포항시장, 최영만 포항시의회 의장, 이상득·이병석국회의원, 김난옥(여) 덕성1리 노인회장(여) 등 이 대통령의 고향 마을인 포항시 북구 흥해읍 덕성·덕장리 주민 180여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갖고 즐거운 한 때를 보냈다.

오찬 간담회는 청와대 영빈관 2층에서 열렸다. 간담회장에서 지역 주민들은 이 대통령이 간담회장으로 들어서자 일제히 일어서서 환호성을 울리며 대통령을 환영했으며 이대통령도 활짝 웃으며 손을 흔들어 주민들의 성원에 답했다.

이 대통령의 고향 사랑은 환영사에 절절히 묻어나왔다. 이 대통령은 “오늘 청와대에 들어온 후 가장 반가운 손님을 맞이하게 됐다”며 “고향 주민들이 온다는 소식에 어제 밤잠을 설쳐가며 기다렸다”고 인사했다.

이 대통령은 “지금 고향 포항이 크게 발전하고 있다”며 “박승호 포항시장과 최영만 의장을 중심으로 포항은 모범적인 도시로 발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상득·이병석 두의원이 포항발전에 크게 힘이 될 것”이라고도 말했다.

이 대통령은 간담회가 시작하기 전과 끝난 뒤에도 박 시장을 따로 불러 열심히 하라고 격려를 하는 등 고향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고향사람들의 덕담도 가슴을 훈훈하게 했다.

박 시장은 “글로벌 경제위기속에서도 OECD 회원국 가운데서 우리나라가 가장 빠른 경기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것은 대통령의 리더십 덕이며 이 때문에 고향사람들이 자긍심이 높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대통령께서 어린 시절 풀빵장사를 했던 중앙상가 일대에 실개천이 조성돼 전국의 명소가 됐으며 후보자 시절 죽도시장에서 찍은 과메기 사진 때문에 구룡포 과메기가 전국적인 상품이 됐다”고 말했다.

주민대표로 나선 이인태 덕성2리 이장은 “고향은 고향사람들에게 맡기고 대통령께서는 국가와 민족을 위해 큰일을 해달라”며 “역사에 길이 남는 대통령으로 기억되고 성공한 대통령으로 우리 역사에 한 장을 기록할 수 있다면 고향사람으로서 더 이상의 영광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민들은 간담회가 끝난 뒤 대통령 집무실과 녹지원 등을 둘러보고 포항으로 돌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