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서 여중생이 수업중인 여교사 폭행




경기도 의정부시의 한 중학교에서 1학년 여학생이 수업중인 50대 여교사를 폭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교육청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의정부교육청은 10일 오전 11시20분께 의정부시 A중학교 체육관에서 전모(55.여) 교사가 1학년 B 양에게 폭행당했다는 보고를 받고 사실 여부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교육청에 따르면 전 교사가 이날 체육관에서 2학년 체육수업을 하던 중 B 양이 들어와 이곳 저곳을 돌아 다니며 수업을 방해했다.

전 교사는 "수업중이니까 빨리 나가라며 B 양의 팔을 잡아당겼는데 B 양이 'XXX' 이라고 욕을 했다"고 주장했다.

전 교사는 이어 "이를 나무라자 B 양이 갑자기 머리채를 잡고 발로 허벅지를 찼다"고 밝혔다.

전 교사는 B 양에게 폭행당한 뒤 머리와 다리에 통증을 느껴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B 양은 "전 교사의 주장에 사실과 다른 점이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학교 측의 보고를 받은 의정부교육청은 담당 장학사를 보내 진상을 조사 중이다.
교육청 관계자는 "교사와 학생 양 쪽의 얘기를 듣고 진상을 파악한 뒤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