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60 댓글 7
image 2.jpg

 

부산에서 최근 입주를 시작한 4천4백여세대 대단지 아파트입니다.

입주 당일 집 안에 들어가보니, 거실 바닥엔 진흙이 나뒹굴고 벽지는 엉망진창으로 찢겨져 있습니다.

며칠 뒤 다시 가봐도 상황은 마찬가지.

창호지처럼 얇은 기초벽지 한 장만 발려있거나 현관 바닥 대리석은 부러질 듯 덜그럭거리립니다.

주방 테이블 상판은 아예 설치조차 안되있습니다.

"최근 입주를 시작한 아파트의 냉장고장입니다.

이렇게 가로 폭을 재보면 1200mm가 나오는데, 설계도면 보다 20mm가 좁은 겁니다."

고작 20mm차이지만, 기사들은 설치 규격에 맞지 않아 고장날 수 있다며 설치를 거부합니다.

{A씨/입주 예정자/"설치는 내일 예정인데요. 구매처에 연락을 해보니까 설치가 불가능하다고 답변을 들었고요."}

이같은 하자는 대형 건설사 3곳이 참여한 전체 단지 가운데 1곳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했습니다.

도면과 견본주택 규격에 맞춰 제품을 구입한 1500여 세대는 들어갈 공간도 없는 곳에 냉장고를 구입한 셈입니다.

{B씨/입주 예정자/"모델하우스에서 실측을 하고 난 뒤에 새 냉장고를 샀습니다. 이미 1500세대 이상 많은 세대들이 냉장고를 구입해서 입주를 당장 해야할 시점인데…."}

건설사는 냉장고의 일부 부품을 빼면 설치할 수 있다면서도, 정작 A/S에 대해선 나몰라라입니다.

"취재가 시작되자 건설사는 입주민 불편이 잇따르고 있어, 협의를 통해 조속히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8815 김구 폄훼, 여성 혐오 논란에도 한동훈 "미래를 보자" 7 불타는배추 2024.01.11
18814 "있는 사람들한테 세금 뜯으면 서민 죽어" 尹, 보유세 완화 강조 9 핑본 2024.01.11
18813 촬영 요청 받고도 “CCTV 녹화 안 됐다”…8살 아들 떠나보낸 부모는 울었다 7 하얀나비 2024.01.11
18812 경찰, 전직군인 남편 협박 정황 확인‥'아이 사진 성인방송 공개하겠다' 메시지 6 네메시스 2024.01.11
18811 경복궁 낙서 사주 '이 팀장', 언론사 제보까지 지시해 5 그날까지 2024.01.10
18810 "저 퇴사합니다"…회사 파일 4,216개 지운 30대 직원, 최후는? 7 토마토농장 2024.01.10
18809 "30살 전에 아기 안 낳으면 아오지 탄광으로"...국민의힘 1호 영입 인재가 운영한 커뮤니티 논란 8 에헷곰돌잉 2024.01.10
18808 "모두가 집 가질 순 없다"…다주택자에 면죄부 던진 윤 대통령 9 짜가인형 2024.01.10
18807 다방업주 연쇄살인범 신상공개 8 감기야 2024.01.10
18806 한동훈 영입 인사 박상수 "신도시 맘들, 부동산 상승기에 기획 이혼소송" 8 파리그라피^^ 2024.01.10
18805 “정말 정말 피눈물 나요”...김포 신축 아파트 입주 예정자들 ‘날벼락’ 7 너가좋은뎅 2024.01.10
18804 매일 어린이집으로 출근하는 경찰관.jpg 6 알러부쏘마취 2024.01.10
18803 2년 전 사람 물어 죽인 개 근황 9 우정이2%부족할때 2024.01.10
18802 한동훈 1호 영입 인사 박상수, 차명으로 로스쿨 입시학원 강사 활동 9 녹슬 2024.01.10
18801 인생네컷에서 알몸사진 찍는 사람들 7 알쏭달송 2024.01.10
18800 주가조작 제보하면 ‘파격 포상금’ 준다…오늘 국회 통과 8 호로로 2024.01.10
18799 “정부 믿고 집샀는데 4억원 폭락”… 아파트 영끌족 비명 8 진바라기 2024.01.10
18798 2023년 방문자수 세계 20위 한국 5 러블리J 2024.01.10
18797 "누수 없다" 구청 답변…참다못해 건물 통째 뜯어 봤더니 3 딸기맛우졍 2024.01.10
18796 강남 공기밥 5천원 3 바람났어 2024.01.1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60 161 162 163 164 165 166 167 168 169 ... 1105 Next
/ 1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