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170 댓글 2

7월 22일

오전에 한나라당이 협상 결렬 선언하고

한나라당 의원 120명 정도가 국회 의장석을 기습 점령했습니다



10시 좀 넘어서 김형오 의장이

오후 2시에 직권상정해서 표결 처리하겠다고 발표



오후에 민주당을 비롯한 야당 의원들이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한나라당 의원들을 막고 대치합니다




본회의장 앞에서 몸싸움 벌이다가 부상자가 발생하기도 하며

계속 지연되고있었는데



3시 30분쯤인가

한나라당 의원들 일부가 진입 성공하고

김형오 의장은 사회권을 이윤성 부의장에게 넘겨버립니다

(제가 알기로 부의장은 여, 야 한 명씩 있는걸로 알고있는데.. 역시)



본회의장에서 다시 격하게 몸싸움

민노당 이정희 의원이 실신하기까지 했구요



그 이후는 일사천리

이윤성 부의장은 바로 경호권 발동

국회 경의들이 회의장으로 들어와서 강제로 정리합니다



야당 의원들이 직권상정 결사반대 날치기법 물러가라

아무리 외쳐도 부의장이 바로 표결 시작한다고 선언



신문법부터 시작해서 바로 표결 들어갑니다



신문법 가결되고나서

이제 문제의 방송법 투표 시작



갑자기 야당 의원들이 박수치면서 만세만세 하길래 뭔가했더니만

298명 중 145명 재적으로 정족수 부족으로 부결 선언됩니다



그런데 이은성 부의장이 바로 재투표하라고 해서 재투표하고 가결시켜버렸습
니다



(이 부분이 지금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한번 부결된 사안에 대해서는 바로 그 회기에 재투표를 할 수 없다고 합니다
2000년, 2007년에도 이와 똑같은 경우가 있었는데 그 자리에서 바로 재투표
한 적 없었구요)



방송법 재투표로 정신이 혼미해진 가운데

나머지 법안도 모조리 가결시켰습니다



방송법 재투표 논란 이외에도

한나라당 의원들이 다른 동료 의원들 투표를 대신했다는 대리투표 논란도 있




여기가 민주주의 나라인지


기가 막혀서 말이 안 나올 지경입니다



+



미디어법이 뭐길래 난리냐

그게 나랑 무슨 상관이냐고 생각하는 분들 많으시죠

한나라당 김형오 의장마저도

미디어법에서 중요한 부분은 조중동이 방송을 할 있느냐 없느냐 하는 부분이
라고 말했습니다


속내는 그겁니다

충실하게 자기들 이익 대변해주는 거대 신문사들이 방송까지 접수할 수 있게
만들어주는 겁니다

그러면 어떻게 될까요



최근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때도 많이 나와서 아실겁니다

사장, 임원진 바뀌고 친정부적으로 변신한 KBS, SBS 에서 보도하는 내용과

아직 넘어가지 않은 MBC 에서 보여주는게 다르다는 것을요



쉽게 떠올리실 수 있는 것만 말해보면

추모하러 온 사람 수 줄여서 발표하고

사람들 많이 모여있는 모습은 화면으로 잘 안보여주고 하는 것들



미디어법은 우리의 눈과 귀를 막아버리는 법입니다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때

언론에서 광주에서 지금 빨갱이 폭도들이 날뛰고 있다고 말하여

대다수 국민들이 아 그런가보다 하는 사이 광주 시민들이 죽어나갔다는 것

학교에서 다들 들어보셨을 겁니다




언론의 힘이 그렇게 막강합니다

얼마 전까지 씁슬한 우스갯소리처럼

미디어법 통과되면 무한도전 없어진다고들 했었죠

그 정도는 일도 아닐겁니다 자기들 입맛에 안 맞는 프로그램 폐지시키는건


그렇게 방송을 장악해서

자기들이 보여주고 싶은 것만 보여주고 들려주고 싶은것만 들려주며

국민들을 자신들이 원하는 방향으로만 몰고 갈 수 있게 됩니다

그렇게 되면 장기 집권은 어려운 일도 아니겠지요



그런 미디어법이

오늘 헌법이고 민주주의고 국민이고 뭐고

전부다 무시한 채로 한나라당이 날치기로 통과시켜버렸습니다
  • 하양토끼 2009.07.23 04:06
    정말 어이상실이네요...

    나라법이 애들 장난도 아니고...

    몸싸움으로 밀어붙이고 

    맘대로 재투표하고...

    이런게 통하는 나라가 한국이라니... 부끄럽네요   
  • 거기서 2009.07.23 20:56
    뭐가 급하다고 이런 무리수를 두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0525 한국, 인플레 더 빨리 탈출?…"물가관리성적 일본에 이어 2등" 블랙라벨 2024.04.22
20524 출산율 0.7이 1보다 0에 가까운 이유 혓바늘 2024.04.22
20523 경찰의 늦장대응으로도 비난받았던 전북대병원 로비 여중생 살인 사건 Bean 2024.04.22
20522 한국은행에서 발견한 출산율이 감소하게 된 원인 중 하나 스윗캣 2024.04.22
20521 데이트 폭력으로 숨진 딸과 엄마의 통화 아우름이 2024.04.22
20520 오송역 근처 카페.news 4 Cloud 2024.04.22
20519 우회전 일시 정지 단속 1년, 현장 가보니..."열에 아홉은 위반" 7 맛있는건살찐다 2024.04.22
20518 길 가다 전동 킥보드 냅다 차버리는 남성 9 세상을네품안에 2024.04.22
20517 “총선 참패 탓?” 공직 기강 점검에 술렁이는 세종시...오늘부터 3주간 근태 체크 7 갈매기의꿈 2024.04.22
20516 PC 허영인 구속 기소‥"포상금 지급" 노조 탈퇴 실적 경쟁 4 일동뮤지 2024.04.22
20515 1년 만에 또…내달부터 가스요금 10% 안팎 오른다 7 친친이 2024.04.22
20514 '잼버리' 끝난지 언젠데.. "아직도 뒷수습 중" 6 까칠청정 2024.04.22
20513 초등고학년 남자들이 8살 여자애들 유인해서 성폭행 시도함 12 모든원해봐 2024.04.22
20512 천공 "의사단체가 원하면 만나겠다" 9 포동포동아기곰 2024.04.22
20511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에 5선 정진석 의원 낙점 8 가장낮은곳 2024.04.22
20510 공무원 이름 비공개하기 시작한 지자체들 7 듀듀니 2024.04.22
20509 딸은 사망, 아내는 하반신 마비 4 꽃차산방 2024.04.22
20508 강남 한복판서 20대 여성 BJ 납치한 40대 구속.gisa 5 오리새끼 2024.04.22
20507 국내 스타트업이 개발한 허기 조끼 6 날아라쓩쓩 2024.04.21
20506 황교안 "이상한 조중동 구독 취소에 동참해 주십시오" 8 대포탄 2024.04.2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27 Next
/ 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