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2022-08-08 03 30 411.png

 

image 2022-08-08 03 30 412.png

 

image 2022-08-08 03 30 413.png

 

image 2022-08-08 03 30 414.png

 

image 2022-08-08 03 30 415.png

 

image 2022-08-08 03 30 416.png

 

image 2022-08-08 03 30 417.png

 

image 2022-08-08 03 30 418.png

 

image 2022-08-08 03 30 419.png


정부가 신설한 첫 경찰국장에 오른 김순호 치안감.

과거 노동운동 현장에서 이른바 '끄나플'로 활동한 뒤 동료들을 밀고한 공로로 경찰에 특채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죠.

그런데 이 의심스런 채용과정을 담당했던 인물이 MBC 취재로 확인됐습니다.

'책상을 탁 치니, 억 하고 쓰러졌다', 1987년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당시, 이런 거짓말을 지어냈던 남영동 대공분실의 장본인이 김순호 치안감의 특채 담당이었습니다.

전두환 정권 말기였던 지난 1987년 1월.

치안본부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조사를 받던 서울대 학생 박종철 군이 숨졌습니다.

당시 강민창 치안본부장은 냉수 몇컵 마시고 친구의 소재를 묻던 중 "책상을 탁하고 치니 억하고 쓰러졌다"고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가혹한 폭행과 고문이 자행된 것으로 드러났고, 이 사건은 87년 6월 항쟁의 기폭제가 됐습니다.

당시 이 사건의 거짓 보고서 초안을 작성한 담당자는 남영동 대공분실의 홍승상 전 경감이었는데, 2년 뒤 '인노회' 사건 직후 김순호 경찰국장의 경찰 특채를 맡았던 인물 역시 홍 전 경감이었습니다.

김 국장은 MBC와의 통화에서, "홍승상 전 경감을 찾아가 '인노회' 이야기를 한 건 맞지만 거래를 하지는 않았다. 거래를 했으면 더 높은 직위를 요구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경찰 이력에 문제가 될 수 있다며 홍 전 경감이 인노회 관련 진술을 뺴줬다"고도 말했습니다.

(후략)
https://imnews.imbc.com/replay/2022/nwdesk/article/6395895_35744.html


후략된 부분에
 

image 2022-08-08 03 30 4110.png


이런 가운데 오늘 민주화운동기념공원에선 김 국장의 대학 선배로 함께 인노회 활동을 했던 최동 열사의 32주기 추모식이 열렸습니다.

그는 89년 김순호 국장이 잠적한 직후 치안본부 대공분실에 잡혀가 고문을 받은 뒤 후유증을 겪다 분신 사망했습니다.

당시 체포됐던 인노회 회원들과 마찬가지로 유가족들도 김 국장을 의심하고 있습니다.

정작 고문받다가 후유증으로 돌아가신 분 추모식이 열렸다는 말도 안 되고 장난 같은 일도 나옴... 너무 끔찍해서 갖고 왔고 원제목은 이게 아닌데 내가 이해한 그대로 씀 문제 되면 기사 제목으로 고치겠음


+) 인노회 사건
 

image 2022-08-08 03 30 4111.jpeg

 

image 2022-08-08 03 30 4112.jpeg

결론은 현 경찰국장이 인노회 활동을 하다가 그걸 밀고하고 경찰청에서 한 자리 맡았다는 것 같음

  • 쁘앙쁘앙 2022.08.08 11:07
    나라 망하는거 진짜 순간이구나
  • 붕어싸만코 2022.08.08 11:07
    다시 비겁함이 교훈이되는 사회로 역행하네 겁쟁이들뿐이라 전처럼 운동할 사람도 많지않을테고 망했네 그냥
  • 혜고미 2022.08.08 11:08
    이 정부는 과거로 회귀 하는 듯
    없는죄로 사람 많이 잡아가것다
  • 기다리라해요 2022.08.08 11:08
    참나 검사들 수사권 박탈하니까
    경찰국 만들어서 전두환때로 돌아가자는거야?
  • 숑샹숭쇼셍 2022.08.08 11:08
    노덕술같은 경찰들이 또 나올 것이고 부귀영화를 누리겠네
  • 싸마싸마 2022.08.08 11:09
    뒤로 간다 어쩐다 해도 이런 애들까지 기어나올 줄은 몰랐다
    어디까지 뒤로 가는거냐 민초만 대를 잇는게 아니라 이런 것들도 대를 니어 계속 생겨난다니..
    정말 끝나지 않을 싸움이고 방심하면 언제든지 되돌아갈 수 있다는게 공포임
  • 황금라인 2022.08.08 11:09
    대체 국민을 어느 정도로 개돼지로 보기에 저런 인간을
    미쳐도 보통 미친게 아니다 어찌 저런 인간이 다시 나올수 있는거야
  • 씨앗하나 2022.08.08 11:09
    나라 지들 멋대로 굴리네 다 말아쳐먹고 외국 나르거나 북한처럼 만들려나봄 진짜 별 생각 다들게하네
  • 통근세상 2022.08.08 11:10
    어떻게 나라가 1980년대로 회귀하냐
    진짜 민주화 운동 하면서 고생하시고 돌아가신 분들 피눈물 흘리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0064 [속보] 박순애 부총리, 취임 34일 만에 자진 사퇴.gisa 6 NEON 2022.08.08
10063 점점 감당이 안되고 있는 인싸컷 또톳 2022.08.08
10062 민폐 인증샷 4 쁘앙쁘앙 2022.08.08
» 첫 경찰국장 채용 담당자..."책상을 탁 하고 치니 억하고 쓰러졌다" 거짓말 지어낸 남영동 대공분실 담당자 9 은빛송송 2022.08.08
10060 계곡에서 김칫국물이 흐르길래 봤더니.gif 7 코코링 2022.08.07
10059 길거리에 쓰레기 버리는 무개념 커플 6 이야훙 2022.08.07
10058 판) 여자애기 씻겨보고싶었다는 시누남편.txt 1 작심발언 2022.08.07
10057 음주 전과2범 사망 사고.jpg 아스트라 2022.08.07
10056 길거리에 쓰레기 버리는 커플 1 이코노미쿠스 2022.08.07
10055 시민사회수석, 극우유튜브 이봉규tv 출연.. 대통령실 "업무 알리는 차원" 6 FantasiaJM 2022.08.06
10054 극우유튜브에 출연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 7 다시가본호수 2022.08.06
10053 터널 내 차량 전복 사고에서 운전자를 구한 시민 4 로이드 2022.08.05
10052 아시아 국가들은 펠로시를 어떻게 대접했는가 8 한숨만 나옹~ 2022.08.04
10051 공공 노인일자리 줄이겠다는 정부···“노인들 일거리 없으면 진짜 죽는 사람들 나올 것”[세상을 바꾸는 노인일자리③] 8 유타이 2022.08.04
10050 한국 방문한 펠로시 미국 하원 의장의 현재 상태 8 꿀꿀 모드 2022.08.04
10049 문재인 대통령 시절 펠로시와 외교 현장.jpg 9 뇨롱뇨롱 2022.08.04
10048 천안논산 고속도로 대형 유조트럭 사고 블박 5 내얼굴어떻게 2022.08.04
10047 강원도 양양 대형 땅 꺼짐 현상.gif 갤럭시탭 2022.08.03
10046 계곡 불법행위 단속 현장.jpg 7 으아배쫄려 2022.08.03
10045 눈시울 붉히는 학부모 달래는 박순애 장관 8 보라♬ 2022.08.0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9 80 81 82 83 84 85 86 87 88 ... 587 Next
/ 5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