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www.youtube.com/watch?v=EklEcLK7L_I


정부가 새로 만든 행정안전부 경찰국의 초대 수장인 김순호 국장이 과거 노동운동 현장에서 이른바 '프락치' 활동, 즉 내부 밀고자로 활동한 뒤 그 공로를 인정받아 경찰에 특별 채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김 국장은 또 당시 보안사령부의 대공 업무에 투입됐던 기록도 확인됐는데요.

김순호 국장은 이에 대해 소설 같은 이야기라고 일축했습니다.

손령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전두환 정권을 규탄하는 학생운동이 활발했던 1980년대 초.

대학생이던 김순호 국장은 시위에 참여했다 붙잡혀 1983년 강제로 군에 입대했습니다.

제대 후 88년 그는 노동운동단체인 인천·부천 민주노동자회, '인노회'에 가입했습니다.

이듬해 1월 치안본부는 '인노회' 회원들을 줄줄이 검거했고, 노태우정권 들어 처음으로 국가보안법을 적용해 회원 15명을 구속했습니다.

하지만, 김 국장은 검거되지 않았고, 같은 해 8월 치안본부에 특채됐습니다.

특채 사유는 대공공작업무.

경장 계급으로 소속은 인노회 사건을 수사했던 치안본부 대공수사 3과였습니다.

당시 구속됐던 인노회 회원들은 김 국장이 동료들을 밀고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조종주/강제징집녹화공작 진실규명위원회 사무처장] "어느 단체, 학교에 가라고 구체적인 지침이 와요. 어느 누구를 찾아라. 무슨 단체의 내용을 파악해서 (가져)와라."

부천지역 책임자였던 김 국장이 아니면 알 수 없는 상세한 내용까지 경찰이 속속들이 알고 있었다는 겁니다.

[박종근/당시 인노회 부천 분회장] "부천지구 전체 분회를 조직표를 보여주는데, 거기에 상세하게 이름이나 가명이나 조직원들의, 회원들의 이름들이 쭉 나오더라고요. 그것은 보통 다 알 수가 없거든요."

또 군에 강제징집됐을 당시, 김 국장은 보안사령부의 이른바 '녹화사업' 대상자였습니다.

실제로 대공업무에 투입됐고 등급과 관리번호까지 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녹화사업은 학생운동 전력자들의 생각과 이념을 바꾸고, 출신 대학교의 학원 첩보를 수집해 오도록 활용하는 소위 '프락치'로 활용하는 사업입니다.

[이성만/더불어민주당 의원] "시기적으로 봤을 때 이게 '끄나풀' 역할을 소위 한 것이 아니냐. 대공 수사과에서 근무하면서 학생들 또는 젊은 노동자들을 또 젊은 시민들을 말하자면 용공 분자로 모는…"

이 같은 의혹에 대해 김 국장은, 주체사상에 회의감을 느껴 치안본부를 찾아갔으며, 인노회에 대해 아는 대로 썼지만, 끄나풀로 활동한 적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하지만 이른바 '끄나풀' 활동까지 했는지 여부는 비밀로 분류된 '녹화사업' 자료 등을 스스로 공개하고 입증해야 밝혀질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손령입니다.

https://news.v.daum.net/v/20220805201611057

  • 꽃향유 2022.08.06 02:49
    박정희 같은 놈이구만
    진짜 이 정권은 어디까지 갈까
  • 풀메탈 2022.08.06 02:50
    박정희처럼 기회를 잘 이용하며 살아왔네
    딱 맞춤이네
  • 마토마토 2022.08.06 02:50
    검찰지능으론 뭔가 구리고 약점이 있어야 말잘듣고 과잉충성한다고 믿는다고
    이번 인사보면 완전 납득 하나같이 뒤가 구려
  • 겨우니 2022.08.06 02:51
    일명 프.락.치
    인간이 근본부터가 절레절레..
  • 싱글벙글생글 2022.08.06 02:51
    정말 경찰국을 만든 취지에 부합하는 적절한 인선인데?
    이런 인간들만 골라서 데려오기도 힘들 거같은데 그걸 해내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5949 김건희 여사 '대학원 최고위 동기'도 대통령실 근무 8 라떼니 2022.08.06
85948 극우유튜브에 출연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 7 다시가본호수 2022.08.06
85947 불 속에서 환자 지켰다…희생된 간호사, 오늘이 아버지 팔순잔치 6 햄볶아연♥ 2022.08.06
» "밀고 공로로 경찰 특채?" 김순호 "사실무근" (초대 경찰국장) 5 떼굴떼굴 2022.08.06
85945 "표절률이 43%인데", 김건희 여사 논문 '범학계' 검증 요구 7 마니에르 2022.08.05
85944 尹, 7월엔 야근하며 정책 '열공'했는데···준비 없는 발표에 발목 8 리틀팬더 2022.08.05
85943 권성동, 펠로시 연설 중 폰 꺼내 촬영 논란...누리꾼 “창피함은 우리 몫” 6 핑본 2022.08.05
85942 경찰, 용산 시위 불허 남발하다 소송 비용 8000만원으로 급증 5 아리아스미 2022.08.05
85941 예능서 ‘부동산의 신’이라더니, 실체는 ‘중개 보조원’이었다 4 늘푸르러.. 2022.08.05
85940 美 전문가들 "펠로시-윤 대통령 회동 불발, 중국 때문이면 실수" 7 딩가딩가 2022.08.05
85939 "60차례 신고, 제대로 처리되지 않아"…경찰서 현관에 불 지른 고등학생 4 랄라랄라 2022.08.05
85938 "김건희 여사 파워 대단, 두 대학 뒤집어져"..교수들 '부글' 6 앱등앱등 2022.08.05
85937 한 달 새 4명 숨졌다… “확진 어린이, 열 안내리면 빨리 응급실 가야” 7 포텐터짐 2022.08.05
85936 내부고발자 신상 판결문에 노출한 판사들...권익위 조사 나선다 5 정수오성 2022.08.05
85935 FT 한국 주재기자 "윤석열 정부, 국제업무 때마다 '실수'" 6 삑삑소리 2022.08.05
85934 日 전 국회부의장 "한국은 형제국…일본이 형님뻘" 5 오삭와삭 2022.08.05
85933 극우유튜버에 권오수 아들까지‥대통령 취임식 초청 명단 삭제 8 두유조아 2022.08.05
85932 '외교참사' 수습나선 대통령실 "펠로시도 '가족 먼저'랬다" 6 구름많은하늘 2022.08.05
85931 일본 '99엔' 지급.."정부 굴욕외교로 무시당했다" 7 귀여운엄지 2022.08.05
85930 터널 내 차량 전복 사고에서 운전자를 구한 시민 4 로이드 2022.08.0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00 Next
/ 4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