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盧 전 대통령 수행했던 이모 과장, '의원면직' 처리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가 청와대에 노 전 대통령 사망 당시 수행 경호관들에 대한 선처를 요청해 징계가 경감된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 대통령실 경호처는 17일 노 전 대통령 사망 당시 마지막까지 수행했던 이 모 경호과장(경호관)을 '의원면직' 처리했다고 밝혔다.

봉하마을 전담경호팀을 지휘하다 사의를 표명한 주 모 경호부장은 지휘책임을 물어 '감봉', 사건 당시 현장 경호상황실을 담당한 신 모 경호관은 '견책' 조치했다.

경호처 관계자는 "징계위원회에서 경호 과정에서 드러난 과실의 중대함을 고려해 엄중징계 사안으로 판단했지만 봉하마을 측에서 선처를 요청해와 징계수위를 낮췄다"고 말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 수행 경호원들에 대한 징계가 한창 논의되던 지난 6월6일 문재인 전 비서실장이 '권 여사의 뜻'이라며 선처를 요청해 왔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