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72 댓글 6
주요 경제단체들은 윤석열 정부의 근로시간·임금체계 개편 추진으로 "일할 맛 나는 노동 환경이 펼쳐질 것"이라며 환영의 입장을 나타냈다.

①한국경영자총협회는 23일 입장문을 내고 "경영계는 고용노동부의 근로시간 제도 개선과 임금체계 개편의 방향성에 대해 공감한다"고 밝혔다. 경총은 "경제위기 극복과 일자리 창출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도 했다.

경총은 이어 "이번 개편을 구체화하는 과정에서 유연근무제 도입 요건 개선, 취업규칙 변경 절차 완화 등의 방안이 보완돼야 하며기업의 신규 채용에 부담을 주는 불명확한 해고 법제와 기간제 및 파견 규제에 대한 개혁도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②중소기업중앙회는 업계에서 오랜 기간 요구해 온 '노사협의에 의한 근로시간 선택권 확대' 등이 이번 개편안에 포함된 것에 대해 "중소기업들이 일할 맛 나는 그런 노동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간 고질적인 인력난과 불규칙적인 초과 근로에 힘겹게 대응해 오던 중소기업계의 애로가 상당 부분 해소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③한국중견기업연합회도 "연장 근로시간 총량을 월 단위로 관리하는 방안은 주 52시간제 도입으로 인한 기업과 근로자의 애로를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공감의 입장을 전했다.

④전국경제인연합회는 "우리 경제가 한 단계 발전할 수 있는 도약의 발판이 돼줄 개편안"이라고 치켜세웠다. 전경련 관계자는 "직무·능력을 중심으로 한 공정한 임금체계가 마련된다면 기업들이 산업현장 내의 예상치 못한 변수에 용이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취업시장에서 소외됐던 청년과 여성을 위한 더 많은 일자리 창출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기사)
https://news.v.daum.net/v/20220623171036096

  • 솝베리베리 2022.06.24 12:58
    누가 일하는데 일할맛은 ㅇㅈㄹ
  • 도키도키~ 2022.06.24 12:58
    재벌을 위한 2번을 뽑은 게 대부분 저학력, 저소득층들이라는 아이러니...
  • 슈팅스타 2022.06.24 12:59
    대선 결과보고 주위 노무사들 다 한숨만 쉬더라. 노동 암흑기 재림이라고
  • 비타민에이 2022.06.24 12:59
    야간의 주간화
    휴일의 평일화
    가정의 초토화
    라면의 상식화

    저들이 원하는 세상으로 다시 가는거지
  • 푸름 2022.06.24 12:59
    부려먹을 맛이 나겠지
  • 이야훙 2022.06.24 12:59
    2022년에 70년대로 회귀하고 일할맛 날거라는 고용주들이라니ㅋㅋㅋㅋㅋㅋㅋㅋ진짜 괴랄한 나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5082 한국 물가 근황.jpg 4 좋아해줘 2022.06.25
85081 원숭이두창 결국 뚫렸다…“검역 한계” 인정한 질병청 9 코코링 2022.06.24
85080 중증장애 딸 살해하고 극단 선택 시도한 말기암 엄마, 징역 6년 6 꿈이루미 2022.06.24
85079 윤 대통령, 경찰 '인사 쿠데타' 규정해 '통제 강화' 명분 활용 9 비타민에이 2022.06.24
85078 日 느긋한데 조급함 드러낸 韓…외교 '수 싸움' 밀릴라 8 슈팅스타 2022.06.24
85077 한동훈 처형의 '압구정식 컨설팅'이 낳은 쿠퍼티노 입시비리 스캔 7 도키도키~ 2022.06.24
85076 초임 소방관의 비극•••"팀장이 갑질" 줄 이은 신고 5 솝베리베리 2022.06.24
85075 국정원 1급 부서장 전원 대기발령..정식 인사 없이 업무 배제 8 그것이알고싶나 2022.06.24
85074 尹대통령, 주52시간제 변경에 "정부 공식입장 아냐" 9 뚜욤 2022.06.24
85073 제대로 알아야 하는 한전 적자 이유.jpg 9 행복코디 2022.06.24
85072 "해녀에 돌도 던져" 갈등 '심각'...국립공원 '난감' 5 후랭각 2022.06.24
85071 "한전 30조 적자 막아라"..전기료 인상폭 10배 확대 검토 6 흠냐링링링딩 2022.06.24
» "일할 맛 날 것" 재계, 근로 시간·임금 체계 손댄다는 정부 입장 환영 6 일루미나 2022.06.24
85069 필로폰에 취한 채 승객 태우고 운전한 카카오 택시 기사.jpgif 5 일사천리 2022.06.24
85068 윤석열 비판 칼럼 뭉텅 삭제에 "주간동아 기고 중단" 4 현금자급기 2022.06.24
85067 총장 땐 '식물총장' 반발하더니‥'총장 패싱' 문제 없다? 8 요리저리 2022.06.24
85066 '7%' 돌파한 서민물가…밥상물가 급등에, 서민 체감고통 더 심하다 7 유니콩 2022.06.24
85065 기재부, 尹에 “공공기관 인력·복지 축소” 보고했다 4 이룸이 2022.06.24
85064 사상자 5명 낸 '청주 SUV 전복사고' 운전자 0.231% 만취였다 4 체리블라썸 2022.06.24
85063 가정집에서 '펑'터진 3톤짜리 어항 사건, 설치 업체 측 입장 6 노스탈지어 2022.06.2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4265 Next
/ 4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