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67 댓글 6
국내 극우 인사들이 25일부터 30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는 시위 등을 개최할 것이라고 지난 14일 일본 산케이신문이 보도했다. 일본 극우단체 반발에도 올해 9월까지 소녀상을 그대로 두기로 한 베를린 미테구는 난감한 상황에 직면한 셈. 이에 23일 코리아협의회 등 소녀상 독일 설치를 추진했던 재독시민단체들은 이 기간 평화시위를 열며 이들의 역사 왜곡 행위를 알린다고 밝혔다.

한정화 코리아협의회 대표는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한국 극우 인사들이 소녀상 철거를 위해 독일을 방문한 건 이번이 처음"이라며 "(미테구 공무원도) 처음에 믿을 수가 없다며 '이 그룹을 아느냐'고 묻더라"고 현지 상황을 전했다.

평화의 소녀상은 2020년 9월 25일 애초 베를린 미테구에 1년 기한으로 설치됐다. 일본 정부가 독일 측에 철거를 요구하면서 미테구는 설치 2주 만에 철거 명령을 내렸다. 하지만 코리아협의회가 소녀상 철거 명령 효력 집행정지 신청을 내며 법정 투쟁에 나서고 비판 여론까지 일자, 미테구는 존치 결정을 내렸다. 미테구는 지난해 구청 도시공간 예술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설치 기한을 올해 9월 28일까지 1년 연장키로 했다. 한 대표는 "미테구의회가 그저께 (소녀상) 영구 조치안을 통과시켜 미테구청의 입장을 기다리던 상황"이라며 "지난 2년간 일본 극우들이 (미테구청 공무원에게) 악성 메일을 보냈는데, 지금은 한국 보수단체들도 그런 메일을 보내고 있어 구청에서 굉장히 난감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산케이 보도에 따르면 주옥순 대한민국엄마부대 대표, '반일종족주의' 공동저자 이우연 낙성대연구소 연구위원 등은 '위안부 사기 청산연대'라는 단체를 올해 1월 결성했다. 방독 기간 베를린의 미테구 당국자와 베를린 시의회에 성명서와 의견서를 제출하고, 현지 기자회견을 추진한다. 소녀상 근처에서 철거 시위도 예정됐다.

독일 현지 반응을 묻는 질문에 한 대표는 "다들(독일인들이) 처음에는 믿을 수가 없다고 해서 '이게 식민지 지배의 잔해'라고 하면 조금 이해를 한다"고 답했다. 이어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부인하는 역사 왜곡하는 사람이라고 (독일 공무원들에게) 알려드린 적 있다"며 "극우들이 (독일 공무원들을) 만나고자 하는데 가능한지는 잘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교민들도 "그런 극우들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너무 놀란 상태"다.

https://news.v.daum.net/v/2022062311303454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5062 산책 나온 90대 할머니 ‘치매’ 알고 성폭행 5 마르시안토토 2022.06.24
» "소녀상 철거하러 독일 가는 한국인..독일인도 이해 못 해" 6 송글송글 2022.06.24
85060 WSJ "美부동산시장 버블 붕괴 시작"…한국은 괜찮나? 6 굼벵냔 2022.06.23
85059 "호기심 때문에"…'오리 돌팔매질' 10대 학생 2명 붙잡혀 6 러풀러풀 2022.06.23
85058 ‘주 92시간’도 가능…노동부, ‘월 단위’ 연장근로 관리 추진 8 카리엔 2022.06.23
85057 코스피 2,320대·코스닥 720대로 하락…장중 연저점 또 경신 5 무화과얌냠 2022.06.23
85056 윤 대통령 “원전 안전중시 버려라”…“국민안전 책임자가 할 말인가” 10 도돌이표 2022.06.23
85055 "과학방역 한다더니"..양심에 맡기는 원숭이두창 방역 8 몬냄이 2022.06.23
85054 천공, 김건희에 구체적 '조언'?.."영어 과외받고, 세계의 영부인과 사귀라" 6 5월의향기 2022.06.23
85053 침체 가능성 결국 인정한 파월.."경제 연착륙 어렵다" 4 하얀네잎크로버 2022.06.23
85052 바다 빠진 외국인 관광객 구한 신혼부부..알고 보니 5 아리아스미 2022.06.23
85051 "집값 하락하면 어쩌나" 가계대출 중 67%는 부동산 대출 7 늘푸르러.. 2022.06.23
85050 "18년간 한국인으로 살아온 아들이 무국적자라니" 4 딩가딩가 2022.06.23
85049 방통위원장 다음은 KBSMBC 사장이다 6 랄라랄라 2022.06.23
85048 "월급 180, 네살 딸 야간 보모 구함" 공고 뭇매, 왜? 5 앱등앱등 2022.06.23
85047 "전세밖에 마련하지 못했다고 불만.." 신혼여행서 헤어지자는 아내 6 포텐터짐 2022.06.23
85046 "자사 제품, 中 회사가 반값 판매"..까맣게 몰랐던 쿠팡 5 정수오성 2022.06.23
85045 尹대통령 "공공기관 호화 청사 매각·고연봉 자진 반납해야" 7 천리신성 2022.06.23
85044 "'흡연충'이라니…그분 비흡연" 피해자 지인이 밝힌 '인천 이웃 살인' 전말 그땐그랬지 2022.06.23
85043 '소녀상' 철거 요청하러 오는 한국인에 대한 독일의 반응 8 블루로즈 2022.06.2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4265 Next
/ 4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