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은 부인 김윤옥 여사와 함께 16일 오전 서울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41회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했다.

이날 기도회에선 김진표 민주당 의원의 개회기도에 이어 김용담 대법관, 안병만 교육과학기술부 장관, 정옥근 해군 참모총장의 특별기도, 그리고 성남성결교회 이용규 목사의 ‘나라를 살리는 리더십’을 주제로 한 설교가 이어졌다.

1천500여명의 참석자와 함께 기도를 올린 이 대통령은 인사말을 통해 “가난한 집 막내아들로 태어나 쓰레기를 줍고 일용노동자로 일하기도 했다“며 서민을 위한 대통령은 자신의 소명이라고 역설했다.

이 대통령은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살던 삶에서 전세계 지도자들과 교우하기까지 비천에 처할 줄도 알고, 풍부에 처할 줄도 아는 삶을 살아왔다"면서 “이런 제가 대통령이 된 것은 서민의 아픔을 내 아픔으로 여기고 돌보라는 소명이 주어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어 "최선을 다해 일자리를 만들고, 경제를 살리고, 국민을 섬기며 우리나라를 세계로부터 존중받는 선진일류국가로 만들라는 소명을 받은 것임을 한시도 잊지 않고 있다
"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런 소명을 잘 감당하기 위해 겸손히 지혜와 명철을 구하겠다“면서 “의롭게, 공평하게, 정직하게 행한 일에 대해 훈계를 받고 국민의 뜻을 받들어, 그러나 담대하게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전세계적인 금융위기는 단순한 경기변동이나 경제문제가 아니라 세계적인 금융기관이나 기업의 경영인들이 윤리를 망각한 채 탐욕스럽고 무책임하게 경영을 한 것에 그 원인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위기 극복은 건전한 기업윤리를 회복하는 데에서부터 시작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북한 문제에 대해선 핵을 포기하고 화해와 협력의 장으로 나오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온 힘을 다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세계에서 진심으로 북한을 사랑하는 나라는 대한민국이란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아울러 “지금은 내부의 단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우리가 하나가 된다면 모든 어려움을 극복할 수가 있을 것“이라며 “섬김의 본을 보이신 예수님을 따라, 그리고 ‘모든 사람으로 더불어 화평하라’는 사도 바울의 가르침대로 국민의 힘을 하나로 모으는 데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너희 중에 두 사람이 땅에서 합심하여 무엇이든지 구하면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께서 저희를 위하여 이루게 하시리라”는 마태복음의 한 구절을 인용하면서 어렵고 소외된 이웃에 대한 도움을 호소하고 남북한과 전 세계가 평화와 사랑을 나누기를 기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