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시위 엄단” 주장 서경석 목사 도로점거 시위

- “재개발로 교회 피해” 목사·주민 360여명과 기습시위 벌이다 연행




» 목사 160명이 참여한 가운데 정부의 재개발 정책을 반대하는 기습시위가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 앞 도로에서 벌어졌다.

지난해 촛불집회 당시 “불법시위를 엄단해야 한다”고 주장한 서경석 목사(기독교사회책임 공동대표)가 최근 “시민불복종 운동을 벌여야 한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서 목사가 공동대표로 있는 기독교사회책임은 목사 160여명과 재개발지역 주민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 앞 도로에서 정부의 재개발 정책을 반대하는 기습시위를 벌였다.

장대비가 내리는 가운데 하얀 비옷을 입은 이들은 세종로 광화문 방향 1차선 도로를 점거하고 “개발악법 철폐하라”는 구호를 외치다 10분 만에 경찰에 의해 해산됐다. 이 과정에서 참가자 47명이 연행됐으나 서 목사 등 시위를 주도한 5명만 빼고 나머지는 훈방됐다.

서 목사 등 기독교사회책임 목사와 신도 60여명은 지난 6월 5일에도 종로구 광화문네거리에서 도로에 드러누워 기습시위를 벌였다.


» 참가자 47명이 연행됐으나 시위를 주도한 5명을 빼고 나머지는 훈방됐다.  

서 목사는 시위에 앞서 지난 8일 자신의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지난 4월 시청 앞에서 700명이 집회를 했고 5월에 서울역 앞에서 300명이 집회를 했을 때 다음날 보도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언론보도의 벽을 넘으려면 시민불복종운동을 해야 한다고 생각했고 하룻밤이라도 유치장에 갇혀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유감스럽게도(?) 체포되지는 못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에도 합법집회가 아닌 시민불복종운동 방식으로 길거리에 누울 예정입니다. 길거리에 누우면 도로교통법 위반이지만 선진국에서는 매스콤의 주목을 받기 위해 시민불복종운동(civil disobediance)이라고 하여 이 방법을 사용합니다. 이번에도 66명의 기습시위가 시청 앞의 700명 집회보다 더 많이 보도되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길거리에 누울 수밖에 없습니다”라며 참가를 독려했다.

개신교 목사들이 앞서서 재개발정책을 반대하는 이유는 재개발지역 교회들이 보상가를 턱없이 적게 받는데다 ‘세입자’인 임대교회들은 이사 비용만 받고 쫓겨나게 되는 상황에 불만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서 목사는 “다른 선진국과 마찬가지로 원주민과 세입자의 재정착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하는 도시개발이 돼야 한다”고 주장한다.

한편, 서 목사는 지난해 촛불집회 당시 촛불시위 반대 1인시위를 하면서 “광우병 위험에 대한 국민의 불안이 아무리 크다 하더라도, 수도 서울의 중심부에서 불법집회가 장기간 방치되어 법치가 부정되는 것은 결코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며 “불법 시위를 공권력으로 제압하는 것을 마치 경찰이 잘못한 것처럼 보도하는 일부 언론의 태도는 대단히 잘못됐다. 제아무리 옳더라도 불법폭력 시위를 해서는 안 된다”고 말한 바 있다.



=====================================================
너는 아무리 옳은 일이라도,
나라의 운명이 걸린 일이라도,
불법이라면 시위하면 안 되지만,

내 밥그릇이 달렸을 때는
불법시위가 옳은 일이다......?


이건 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