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51 댓글 9

https://www.youtube.com/watch?v=foA-I2AMxzA



현대차 디자이너 고 이찬희 씨의 죽음 뒤, 회사는 조직 문화에 무엇이 문제인지 설문 조사를 했습니다.

예상대로 디자인 센터의 점수는 매우 낮게 나왔습니다.

그래서 조직 문화는 바뀌었을까요?

회사가 어떻게 대응 했는지 설문 조사의 여파를 윤상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촉망받던 한 디자이너의 죽음.

하지만 디자인센터의 책임자는 부담스럽다며 빈소를 찾지 않았다고 합니다.

[현대차 디자인센터 직원] "저는 그게 좀 의아했죠. '뭐가 부담스럽다는 거지'라는 생각을 좀 가지게 됐었는데‥"

한동안 말을 아끼던 디자인센터장은 한 달 뒤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냈습니다.

그는 "무책임한 내려놓음"이 아닌 "책임감 있는 회복"을 강조해, 물러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찬희 씨의 죽음 직후 현대차는 회사 차원의 조직문화 설문조사를 실시했습니다.

문제를 찾아내 조직문화를 개선하기 위한 조사.

예상대로 디자인센터의 점수가 매우 낮게 나왔습니다.

하지만 회사의 대응은 뜻밖이었습니다.

결과가 나오자 한 임원이 실장, 팀장, 책임들을 모아 놓고 화를 냈다고 합니다.

참석자들은 이 임원이 "소통하려고 노력했는데 왜 이런 점수가 나왔는지 이해할 수 없다", "너희들에게 실망"이라는 말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현대차 디자인센터 직원] "저희도 '아마 OOO 상무님이 뭔가 압박이 있었나?' 이런 생각도 들어요. 사실 깜짝 놀라긴 했어요. 그다음부터 이제 저희가 위로를 한 거죠. 어떻게 보면."

故 이찬희 씨의 동료 11명은 익명 설문조사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윗사람 말이라면 스케줄 고려하지 않고 열정을 빌미로 대응"

"상급자들 누구 하나 책임지지 않아 번아웃(무기력증)이나 우울증에 걸릴 상황"

"조직문화 진단 때 많은 내용을 썼지만 아무런 변화가 없다"

그리고 디자인센터장은 지난 12월 부사장으로 승진했습니다.

[최민/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 상임활동가(직업환경의학 전문의) "'남의 돈 받아먹으려면 그 정도 감수해야 되는 거 아니냐' 하는, 일터에 대한 생각 자체‥ 그런 일터라면 어디서든 발생할 수 있죠."

현대차는 "조직문화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개개인에 따라 변화의 체감 속도에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윤상문입니다.
 
  • 커피중독 2022.01.14 10:41
    현차 진짜 악명 높은데 왜 고쳐지질 않냐
  • 나니가 2022.01.14 10:41
    달라질거였으면 진작에 달라졌음, 달라진다 해도 그때뿐...
  • 병아리저장 2022.01.14 10:41
    진심 핵꼰대집단이네
  • 어ㅡ예 2022.01.14 10:42
    무책임한 회복 책임있는 내려놓음이지 뭔...
  • 소품 2022.01.14 10:42
    너희에게 실망했다....수련회 교관인줄
  • 쉐익 2022.01.14 13:56
    현차는 계열사도 몇개 빼고 진짜 옛날 스타일임
  • commission 2022.01.14 13:56
    윽박질르면 해결되나..
    어떻게 빈소도 안가냐
  • 루체 2022.01.14 13:57
    광고에 돈 처발라서 겉만 번지르르 하면 뭐하냐? 안은 썩어있는데
  • 용몽이 2022.01.14 13:57
    소통은 무슨 일방적으로 갈구는게 소통이냐 안변하겠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2182 “방역패스 철회하겠다”던 윤석열, QR 패싱하다가 ‘과태료 처분’ 9 김뚜 2022.01.14
82181 서울 상점·마트·백화점 방역패스 효력 정지 결정..청소년 방역패스도 정지 14 미간주름 2022.01.14
82180 공군 “순직 조종사, 민가 피하려고 비상탈출 시도 안 해” 1 프리선언 2022.01.14
82179 싸움 말리던 고교생 살해.."지혈하라"며 웃던 20대 '징역 25년' 2 에스버드 2022.01.14
82178 '여성 112명 점수 조작해 남성 합격' 국민은행 전 인사담당자 징역 1년 확정 8 금블리 2022.01.14
82177 "아이파크 불안해요" HDC현대산업개발 사실상 퇴출 위기 8 곱쓸강아지 2022.01.14
82176 '김건희 7시간 녹취' 뭐길래..국민의힘, MBC 이어 유튜브 방송도 가처분 신청 7 그와나사이 2022.01.14
82175 '법적대응 총동원' 野 "김건희 통화 방송 손배소송도 추진" 8 꿈꾸는토끼 2022.01.14
82174 붕괴 현산 아파트 입주, 최대 6년 지연될 수도 6 그런가방 2022.01.14
82173 횡단보도서 20대 여성 치어 숨지게 하고 "재수 없다" 소리친 50대 8 피꺼억츄 2022.01.14
82172 대리수술’ 병원 의사·간호조무사 6명 징역형 집행유예 3 뿌마 2022.01.14
82171 '2천215억 횡령'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단독 범행" 8 바본가봐 2022.01.14
82170 아파트 붕괴 조사단장 "전체 붕괴 가능성은 희박, 2주 뒤에나 구조대 진입" 7 욕심없는곰 2022.01.14
82169 혼자 사는 여성 '도어락' 노린다..'비번 관리' 주의보 7 인인인 2022.01.14
82168 '5억 항암제' 킴리아 건보 적용 받는다..1억 폐암약도 대상 5 붸레붸레 2022.01.14
82167 "동료와 고객 발길 돌린다면"..멸공 외친 정용진 끝내 사과 10 개롱이 2022.01.14
82166 국민연금이 보낸 공문 한 장에..대기업들 일제히 '긴장' 11 라떼타운 2022.01.14
82165 "임신 9개월인데 남편이 신입 여직원과…" 공무원 불륜 발칵 7 무너지다 2022.01.14
82164 “불났어요” 문 두드려 사람들 대피시킨 고3 영웅들 5 쁘앙쁘앙 2022.01.14
» 디자이너의 죽음 이후, 현대차 조직문화 달라졌을까? "너희들에게 실망했다" 9 간지르르 2022.01.1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51 152 153 154 155 156 157 158 159 160 ... 4265 Next
/ 4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