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앵커]

카카오가 어제(14일), 골목상권 상생안을 발표했지만, 지금까지 제기된 문제점이 덮이는 건 아닙니다. 당장 총수인 김범수 의장 일가가 지주사 격인 비상장 회사에서 사익을 챙겼는지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 결과가 조만간 나옵니다. 저희가 취재해보니 김범수 의장의 동생은 이 회사에서 퇴직금만 14억 원을 받은 걸로 확인됐습니다.

김영민 기자입니다.

[기자]

공정위 기업집단국의 조사는 김범수 이사회 의장을 비롯한 총수 일가의 '사익편취' 의혹으로 모이고 있습니다.

지주사 격인 케이큐브홀딩스를 가족회사로 활용해 부를 늘렸는지가 핵심입니다.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김 의장의 막냇동생 김화영 씨는 지난해 말 케이큐브홀딩스 대표직에서 물러나며 퇴직급여로 13억 9600만 원을 수령했습니다.

직원이 7명뿐인 케이큐브홀딩스는 뚜렷한 자체 수익원은 없지만, 카카오 지분 10.6%를 보유해 100곳이 넘는 계열사의 '옥상옥' 지주회사라는 지적을 받았습니다.

지난해 케이큐브홀딩스가 벌어들인 배당수익만 88억 원.

주로 카카오 계열회사로부터 받은 금액으로, 전체 매출액의 절반을 넘습니다.

이 회사는 11억 원의 손실을 냈는데, 김 의장 동생은 그보다 많은 퇴직금을 받아 간 겁니다.

[이창민/한양대 경영학부 교수 : 비상장회사 중에 자기 친족을 별일 없이 취업을 시켜 놓고요. 월급이나 퇴직금 형태로 돈을 가져가는 패턴들이 있어요. 지배구조 개선을 통해서 반드시 좀 없애야 될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사건에 대해 공정위 관계자는 "사익편취 등에 대해 전반적으로 보고, 신속하게 결론 내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경우에 따라선 공정위가 총수인 김 의장을 검찰에 고발할 수도 있습니다.

이와 관련, 카카오는 "케이큐브홀딩스는 벤처 등 투자사업 중심의 회사이지만, 사회적 가치창출에 집중하는 기업으로 완전히 전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케이큐브홀딩스에서 근무 중인 김 의장의 두 자녀도 곧 퇴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210915201204377

  • 따뜻한사람 2021.09.16 02:03
    눈치조차 안보네 대단하다
  • 슬픈눈빛 2021.09.16 02:07
    카카오 주가는 반토막까지 가려나
  • 라니라니 2021.09.16 02:07
    "직원이 7명뿐인 케이큐브홀딩스는 뚜렷한 자체 수익원은 없지만, 카카오 지분 10.6%를 보유" ㅋㅋ
  • 샤오롱 2021.09.16 02:08
    진짜 치졸하다.
    그냥 자기 가진 재산 증여세 내고 100억 떼어 줘도 한푼도 안하겄구만
    저리 지저분한 짓을 해 대네
  • 플레 2021.09.16 02:08
    문어발식 확장에 낙하산인사는 죄다 친인척.... 혁신기업이라는놈들이 가장 쓰레기같은것들만 가져와서 꿀꺽 냠냠
  • 좋은새 2021.09.16 02:09
    와… 가족들이랑 주변 사람들은 엄청 퍼주나보네
    상생이란 단어를 더럽히지 마라
  • tweet7 2021.09.16 02:09
    눈치도안보나보넹 대단
  • 부드럽게 흐른다 2021.09.16 02:09
    골목상권까지 진입해서 수수료 엄청 받아먹어놓고는ㅋㅋㅋ대단
  • 비온뒤햇살 2021.09.16 02:09
    다 털려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2478 현대기아 유럽 점유율 첫 10% 돌파 4 file 코엔자임 2021.09.17
82477 "뭐? 이젠 AZ가 안들어온다고?" 10 file 꿍디 2021.09.17
82476 실버케어센터 백지화에..배현진 "해냈다" 성명 뭇매 11 미각토끼 2021.09.16
82475 우병우, '불법사찰' 징역1년 확정..국정농단 방조 무죄 13 오로라라 2021.09.16
82474 中언론 "한국 SLBM 완성도 높아..日 전역 사정권" 10 file 유통기한지남 2021.09.16
82473 남문희 선임기자 페이스북 <왕이와 SLBM> 11 file 맑은 물소리 2021.09.16
82472 10대 두딸 200번 성폭행, 낙태까지…'악마 아빠' 징역 30년 9 아이런 2021.09.16
82471 수술 마친 환자에게 프로포폴 투여 후 성추행한 의사 구속 10 앙곰잉 2021.09.16
82470 마늘 훔치다 밝혀진 '유령 인생'‥75년 만에 '복지' 품으로 7 무화과나무 2021.09.16
82469 저장조 바닥 차수막 관통한 7개 기둥, 아직도 책임 규명 안 됐다 4 file freshair 2021.09.16
82468 납치 한시간뒤 풀어줬다..여중생 납치 5인조의 반전 9 배고프다말하지마 2021.09.16
82467 한 달 넘게 반복된 민원 8 file 아프튀르 2021.09.16
82466 '바닥 뚫린' 저장조 6년간 몰랐던 한수원…그 사이 방사성 물질은 줄줄 7 file 느티나무언덕 2021.09.16
82465 40만 청원 통했다..'마포 데이트폭행 사망' 30대男, 결국 구속 5 file 메이브리즈 2021.09.16
82464 "정치 희생물로? 카카오 죽이지 마세요" 靑청원..주주들이 움직였다 9 끼룩끼룩~ 2021.09.16
82463 "검찰, 박형준 딸 홍대 응시 확인"..지원도 안 했다더니 10 file 힐리리 2021.09.16
82462 이라크에 수출된 K아파트 9 file 쏘쏘이인 2021.09.16
» 김범수 동생, 카카오 '옥상옥 지주사'서 퇴직금만 14억 9 엄지야 2021.09.16
82460 "1시간 만에 사망"…후쿠시마원전서 초강력 방사선 10 file 샤오롱 2021.09.16
82459 김여정, 문재인 대통령에 “매사 언동에 심사숙고 하라” 14 file 꾸미오 2021.09.1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 4125 Next
/ 4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