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미르 칸 무타키 탈레반 외교부 장관이 처음으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무타키 장관은 "아프간이 오랜 전쟁으로 큰 피해를 입었다며 교육과 보건·개발 분야에서 국제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호소했습니다.

무타키 장관은 특히 "마지막 한 사람이 대피할 때까지 미국을 도왔지만, 유감스럽게도 미국은 감사 대신 아프간의 자산을 동결했다"고 불만을 터뜨렸습니다.

[아미르 칸 무타키 / 탈레반 외교부 장관 : 미국은 위대한 국가이기 때문에 인내심을 가져야 합니다. 우리는 서로를 도와야 하고 처벌해서는 안됩니다. 아프가니스탄과 같은 약하고 가난한 나라를 도와야 합니다.]

탈레반은 국제 사회와 좋은 관계, 상호 관계를 원한다며 국제사회가 아프간인들에게 더 이상의 압력을 가하는 것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선거를 치를 계획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프간 내부 문제에 간섭해서는 안 된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유엔은 아프간의 주력산업인 농업이 오랜 전쟁과 가뭄으로 심각한 위기에 처했다며 지원이 시급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레인 폴슨 / FAO 응급복구실장 : 우리는 농업이 더 붕괴되면 어떤 일이 일어날지 알고 있습니다. 그것은 영양실조를 증가시키고, 제가 말했듯이, 전반적인 인도주의적 부담을 악화시킬 것입니다.]

수도 카불을 비롯한 아프간 주요도시는 생필품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는 등 심각한 경제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유엔은 아프간 인구의 절반 정도인 1,800만 명이 코로나19 위험뿐만 아니라 식량 위기에 봉착해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21091512340726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2448 "오늘부터 난 한국인" 美 기업들 찬탄케 한 韓 구글·애플 '인앱 결제' 제동 5 오호랏 2021.09.15
82447 현대 캐스퍼 옥외광고 5 너이름이모야 2021.09.15
» "심각한 위기 봉착"...결국 국제사회에 손 내민 탈레반 6 가리워진길 2021.09.15
82445 "철저히 재조사해야"..'김건희 논문 조사불가'에 국민대 학내 반발 커져 8 라벤다티 2021.09.15
82444 윤석열 “손발 노동은 아프리카나 하는 것” 11 하야니드 2021.09.15
82443 [속보] 합참 “북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2발 발사” 6 번지점프 2021.09.15
82442 남친을 파이프로 때린 40대 여성..현행범 체포 6 메루메루 2021.09.15
82441 제 14호 태풍 찬투(CHANTHU) 예상 진로도 (2021년 09월 15일 10시 00분 발표) 6 참이슬분유 2021.09.15
82440 "한방에 완치되는데 주사값이 25억" 아기엄마의 눈물 청원 10 뺄거라니까!!! 2021.09.15
82439 술 취해 아버지 살해한 아들 긴급체포…어머니도 폭행 ‘중상’ 7 세상사는이야기 2021.09.15
82438 카카오뱅크 사회공헌활동 금액은 고작 3.5억원 4 탱탱얼굴 2021.09.15
82437 서경석 돌연 광고모델 하차 왜?..알고보니 공인중개사 타깃됐다 7 보석바 2021.09.15
82436 금융 정복 나선 '카카오'..뒤늦게 깨달은 "바보야, 문제는 규제야" 9 잔혹동화 2021.09.15
82435 쿠팡 물류센터 절도범들 6 바람난붕어 2021.09.15
82434 52시간 반대하는 조선일보 근황 8 토르토니 2021.09.15
82433 14호 태풍 찬투 경로 잘해보자 2021.09.15
82432 [속보] 홍남기 "전월세 가격 안정 방안 연말까지 내놓겠다" 애교공장 2021.09.15
82431 고발사주의혹은 정치공작? "공감" 42.3% - "비공감" 43.7% 팽팽 10 º나비효과º 2021.09.15
82430 BC카드, 시발카드 발급 지연 microsb 2021.09.15
82429 "거짓말쟁이, 최고 나쁜 어린이"..10살 제자 따돌린 담임 9 감자도리 2021.09.1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132 Next
/ 4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