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랑경찰서는 40대 여성 A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들은 B씨의 집에서 술을 먹던 중 채무 문제로 말다툼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격분한 A씨가 B씨를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집 안에 있던 알루미늄 재질의 파이프로 B씨를 여러 차례 때렸다. 이어 십자드라이버로 B씨 뒷목을 찔렀는데 이에 B씨 목에 2cm 가량 상처가 생기기도 했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남성인 자신이 A씨를 때리지 않았음을 증거로 남기려고 사건 당시 A씨의 모습을 자신의 휴대전화로 촬영했다. 112에도 직접 신고했다. A씨는 평소 우울증 약을 복용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https://news.v.daum.net/v/20210914190800049


82457 차로 친 여성, 27m 날아가 숨졌는데..범인은 "재수없다" 큰소리 8 감전성시대
82456 수상할 정도로 빠른 대한민국 국방력 증가 13 부드럽게 흐른다
82455 “중학생이 쏜 고액 별풍선”…결국 환불받았다 6 라니라니
82454 3년간 치매 아내 돌본 80대男 부인 살해 후 극단적 선택, 유서엔 "내가 데려간다" 10 테스
82453 오늘 방한 한 중국 외교부장관 왕이가 오늘 미치는 이유 15 빠빠라기
82452 오늘자 대한민국 국방부의 추석종합선물세트 11 행복하자
82451 오늘자 도산 안창호함 SLBM 발사 성공 장면.gif 10 올레~
82450 성접촉 거부하자 28세 연하 아내 무차별 폭행 88세, 실형 2년 4 모두표시
82449 北 미사일 쏜 날..문 대통령, 세계 7번째 SLBM 보유국 천명 15 시동이
82448 "오늘부터 난 한국인" 美 기업들 찬탄케 한 韓 구글·애플 '인앱 결제' 제동 5 오호랏
82447 현대 캐스퍼 옥외광고 5 너이름이모야
82446 "심각한 위기 봉착"...결국 국제사회에 손 내민 탈레반 6 가리워진길
82445 "철저히 재조사해야"..'김건희 논문 조사불가'에 국민대 학내 반발 커져 8 라벤다티
82444 윤석열 “손발 노동은 아프리카나 하는 것” 11 하야니드
82443 [속보] 합참 “북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2발 발사” 6 번지점프
» 남친을 파이프로 때린 40대 여성..현행범 체포 6 메루메루
82441 제 14호 태풍 찬투(CHANTHU) 예상 진로도 (2021년 09월 15일 10시 00분 발표) 6 참이슬분유
82440 "한방에 완치되는데 주사값이 25억" 아기엄마의 눈물 청원 10 뺄거라니까!!!
82439 술 취해 아버지 살해한 아들 긴급체포…어머니도 폭행 ‘중상’ 7 세상사는이야기
82438 카카오뱅크 사회공헌활동 금액은 고작 3.5억원 4 탱탱얼굴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 4125 Next
/ 4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