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www.youtube.com/watch?v=UpYkwMADYr8


 <앵커>

소방관들이 소방청의 부당한 감찰을 지적하며 분통을 터트리고 있습니다. 어제(21일) 전주의 한 소방서 특별감찰에서 안전장비가 없어진 걸 지적받았는데 알고 보니, 그 전날 밤 들렀던 감찰반이 이 장비를 몰래 숨겨둔 걸로 확인된 겁니다.

이현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어제 아침 전북 전주의 한 소방서에 소방청 감찰반 2명이 찾아왔습니다.

장비 점검을 요구했는데 소방차에 보관하는 '말벌보호복'이 없어진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요즘 같은 여름에는 하루에 서너 차례 이상 벌집 제거를 위해 출동하는데 필수 안전 장비가 사라진 겁니다.

그런데 보호복을 가져간 건 감찰반이었습니다.

전날 저녁 감찰반이 몰래 소방서 차고에 들어와 보호복을 챙겨 숨겨둔 겁니다.

소방 노조는 "감찰이 아닌 도둑질"이라며 반발했습니다.

[박해근/전국공무원노조 소방본부장 : 감찰이란 임무 아래 소방청이 밤에 잠입해서 복장을 가져가서 몰래 감추고. 만약 밤에 무슨 일이 있었으면 우리 소방관의 목숨이 달아날 그런 행동입니다.]

야간 침입과 절도 등으로 형사고발까지 검토하겠다면서, 평소 무리한 감찰로 소방관들의 사기가 꺾이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강윤환/전주완산소방서 : 감찰 내용 중에 이런 내용이 있었답니다. '(공기호흡기) 안을 보니 써서 점검한 흔적이 없다.' 그분들이 과연 한 번이라도 공기호흡기 면체를 써본 적이 있나. 감찰 내용을 알고나 감찰을 하는지 진짜 되묻고 싶습니다.]

소방청은 징계 목적이 아니라 소방서 보안 실태를 점검하고 장비 관리에 주의를 주기 위한 감찰이었다고 해명하며 앞으로 일선 소방관들과의 소통에 힘쓰겠다고 밝혔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210722203603171


81410 김치, '파오차이'에서 '신치'로..中 "어떻게 부를지는 우리가 결정" 8 하늘이시여
81409 헉! 도쿄서 한국축구팀 취재하려면 택시비가 77만원? 5 언덕위에
81408 마약 투약하고 나체로 소래습지공원 돌아다닌 30대 남성들 긴급체포 7 나만의공간
81407 조선일보 기자들 상당수 "현재 받는 임금 수준 불만족" 12 얼그레이티 향기
81406 "택배 수상한데" 덮쳐보니..총 12자루 나왔다 8 달달모카
81405 "상어가족은 표절" 주장한 미국 작곡가 1심서 패소 3 지성이면감천
81404 국가보안시설 '시드볼트' 방송 탔는데.. 산림청 "몰랐다" 발뺌 8 별빛속으로
81403 "우리가 범죄자냐" 반발에도.. '교사 마약 검사' 예정대로 9 삼돌이삼순이
81402 뻔뻔한 제주 중학생 살해범들…"우발적 살인" 주장 5 밍링
81401 인천 부평구 "서울시 추진 부평역 생활치료센터 설치 반대" 8 킹봄
81400 임기말 40%대 지지율, 자랑거리 아니라 부끄러운 거다 13 위태로운이야기
81399 '노재팬' 2년 견뎌낸 유니클로, 흑자전환 이어 온라인서 기지개 9 야식좋아
» "장비 몰래 숨겨 놓고"…소방관들, '함정 감찰'에 반발 8 차칸냥냥이
81397 김치, 이젠 '파오차이' 대신 '신치'로..문체부 훈령 개정 5 마일드커피
81396 문재인 정부서 원전용량 늘었는데 전력난이 탈원전 탓이라니 13 백두산도라지
81395 유네스코 "징용 설명 부족"..日군함도 역사왜곡 비판결의 채택 8 ☆봄바람☆
81394 '전력 피크타임' 오후 5시로 늦춘 태양광 발전의 위력 4 소심쟁이
81393 서울시, 사전협의도 없이 인천에 600병상 생활치료센터 운영 추진 13 검은청바지
81392 일본이 올림픽을 강행하는 이유 6 행복사전
81391 결국 러시아 기자에게 한 소리들은 일본 올림픽 ioc관계자들 8 내얼굴어떻게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 4078 Next
/ 40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