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패럴림픽 유치의 주역이었던 아베 신조(67) 전 일본 총리가 23일 개회식에 불참하기로 결정하면서 일본 국민들 사이에 분노와 비난이 분출하고 있다. 올림픽 유치를 자신의 최대 치적 중 하나로 홍보해 온 그가 갑작스럽게 발을 빼는 행태도 그렇지만, 코로나19의 폭발적 확산 와중에 올림픽을 치르도록 판을 짜는 데 가장 큰 역할을 한 장본인이 바로 아베 전 총리 자신이기 때문이다.

NHK는 21일 “아베 전 총리가 도쿄올림픽 개회식 참석을 보류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도쿄에 코로나19 긴급사태가 선언됐고 대부분의 경기가 무관중으로 실시되는 점 등을 고려해 참석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개회식에 참석하려던 당초 방침을 번복했다.

아베 전 총리는 2012년 말 두번째 집권에 성공한 이후 그 여세를 몰아 2013년 9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에 출석해 적극적인 유치전을 벌였다. 일본 역사상 최장기 집권을 했으면서도 이렇다 할 치적이 없는 그에게 올림픽 유치는 그나마 돋보이는 가시적 성과 중 하나로 평가되는 경향이 있었다.


https://news.v.daum.net/v/20210722104603663


81398 "장비 몰래 숨겨 놓고"…소방관들, '함정 감찰'에 반발 8 차칸냥냥이
81397 김치, 이젠 '파오차이' 대신 '신치'로..문체부 훈령 개정 5 마일드커피
81396 문재인 정부서 원전용량 늘었는데 전력난이 탈원전 탓이라니 13 백두산도라지
81395 유네스코 "징용 설명 부족"..日군함도 역사왜곡 비판결의 채택 8 ☆봄바람☆
81394 '전력 피크타임' 오후 5시로 늦춘 태양광 발전의 위력 4 소심쟁이
81393 서울시, 사전협의도 없이 인천에 600병상 생활치료센터 운영 추진 13 검은청바지
81392 일본이 올림픽을 강행하는 이유 6 행복사전
81391 결국 러시아 기자에게 한 소리들은 일본 올림픽 ioc관계자들 8 내얼굴어떻게
81390 라면값 인상 역풍 맞은 오뚜기, 소비자단체 철회 요구 9 비타민과나
81389 "딸 얼마나 학대했으면 110cm 키에 13kg..뼈 드러나" 11 졸립고배고파
81388 하루 택시비 20만원,선수촌식당 음식 동나.."최악!이런 올림픽 처음" 8 내멋대로하장
81387 '가전은 LG' 매출 터졌다..세계 1위 등극 '대기록' 8 낭만치타
81386 "함께 빛이 되자" 임종 앞둔 스무살 백혈병 청년의 유언장 6 서러워서진짜
81385 첨단 도핑 약물에 두 손 든 日, 한국에 "도와달라" 12 홀릭그리고 중독
81384 “나 같은 사람도 호캉스”…어르신 열대야 쉼터로 변신한 호텔 10 스팡클링
» “비겁함의 극치”...日아베 도쿄올림픽 불참에 국민적 분노 폭발 8 새아침 밝은..
81382 제주 중학생 처형하듯 살해한 피의자 '구속'.. 신상 공개는 안하는 이유 6 이놈저놈그놈
81381 처음 봤는데 "나랑 연애하자"···여고생 공포 떨게한 60대男 7 희번덕
81380 폭염 속 쿠팡 물류센터 일해 보니.."로켓배송 이면엔 새벽 4시 '33도' 열돔" 6 제이래빗
81379 육군 중사, 女중사 사망 후 병사들에 "내 당직 때 죽지 마라" 8 보라♬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 4077 Next
/ 40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