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에서 어머니의 옛 동거남의 아들 A(16)군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 2명이 구속됐다. 다만 신상공개는 일부 요건이 충족되지 않는다고 판단돼 불발됐다.

제주지법 김연경 부장판사는 21일 오후 사실혼 관계였던 여성과의 관계가 틀어지자 그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긴급체포된 B씨(48)와 C씨(46)에 대한 영장실질심사에서 “사안이 중대하고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하지만 경찰은 피의자들에 대한 신상정보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제주경찰청은 이날 장시간에 걸친 내부 회의 끝에 이들에 대한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

신상정보 공개 요건은 범행 수법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특정강력범죄 사건인 경우, 범행에 대한 증거가 충분한 경우, 국민의 알 권리 보장이나 범죄 예방 등 공공의 이익을 위해 필요한 경우, 피의자가 청소년이 아닌 경우 등이다.

경찰은 이번 사건의 경우 범행 수법의 잔인성, 공공의 이익 등의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중략)

한편 A군 어머니는 B씨의 위협이 심해지자 경찰에 신변 보호를 요청했다. 경찰은 피해자 주택 주변에 CCTV 2대를 설치하고, 주거지 주변 순찰을 강화했지만 이번 사건을 막지 못했다.

이런 가운데 A군 모자는 신변 보호 대상자에게 제공되는 스마트워치를 ‘재고 부족’을 이유로 지급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변 보호 대상자용 스마트워치는 버튼을 누르면 즉시 112신고가 되고 자동 위치추적을 통해 신변 보호자가 있는 곳으로 순찰차가 신속히 출동하도록 하는 손목시계 형태 전자기기다.

https://news.v.daum.net/v/20210722082132642

 

81399 '노재팬' 2년 견뎌낸 유니클로, 흑자전환 이어 온라인서 기지개 9 야식좋아
81398 "장비 몰래 숨겨 놓고"…소방관들, '함정 감찰'에 반발 8 차칸냥냥이
81397 김치, 이젠 '파오차이' 대신 '신치'로..문체부 훈령 개정 5 마일드커피
81396 문재인 정부서 원전용량 늘었는데 전력난이 탈원전 탓이라니 13 백두산도라지
81395 유네스코 "징용 설명 부족"..日군함도 역사왜곡 비판결의 채택 8 ☆봄바람☆
81394 '전력 피크타임' 오후 5시로 늦춘 태양광 발전의 위력 4 소심쟁이
81393 서울시, 사전협의도 없이 인천에 600병상 생활치료센터 운영 추진 13 검은청바지
81392 일본이 올림픽을 강행하는 이유 6 행복사전
81391 결국 러시아 기자에게 한 소리들은 일본 올림픽 ioc관계자들 8 내얼굴어떻게
81390 라면값 인상 역풍 맞은 오뚜기, 소비자단체 철회 요구 9 비타민과나
81389 "딸 얼마나 학대했으면 110cm 키에 13kg..뼈 드러나" 11 졸립고배고파
81388 하루 택시비 20만원,선수촌식당 음식 동나.."최악!이런 올림픽 처음" 8 내멋대로하장
81387 '가전은 LG' 매출 터졌다..세계 1위 등극 '대기록' 8 낭만치타
81386 "함께 빛이 되자" 임종 앞둔 스무살 백혈병 청년의 유언장 6 서러워서진짜
81385 첨단 도핑 약물에 두 손 든 日, 한국에 "도와달라" 12 홀릭그리고 중독
81384 “나 같은 사람도 호캉스”…어르신 열대야 쉼터로 변신한 호텔 10 스팡클링
81383 “비겁함의 극치”...日아베 도쿄올림픽 불참에 국민적 분노 폭발 8 새아침 밝은..
» 제주 중학생 처형하듯 살해한 피의자 '구속'.. 신상 공개는 안하는 이유 6 이놈저놈그놈
81381 처음 봤는데 "나랑 연애하자"···여고생 공포 떨게한 60대男 7 희번덕
81380 폭염 속 쿠팡 물류센터 일해 보니.."로켓배송 이면엔 새벽 4시 '33도' 열돔" 6 제이래빗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 4079 Next
/ 40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