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2005년 측량 때 이 땅에선 여러 사람이 농사를 짓고 있었습니다.

이 가운데 일부는 측량 당시 현장에 오세훈 후보가 있었다고 증언하고 있는데요.

계속해서 송명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세훈 후보의 아내와 처가 땅에는 김 모 씨를 포함해 최소한 4명이 경작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KBS는 이들 중 3명을 접촉했고 두 명이 측량 현장을 지켜봤다고 말했습니다.

우선 땅 주인 측에서 두 명이 왔는데 한 명은 오세훈 후보의 장인, 성은 정 씨로 기억합니다.

[김 모 씨 A : "장인은 좀 나이가 들어서 머리가 둥글둥글하니. (그 장인은 성함이 생각나세요?) 정 뭐 신데."]

[김 모 씨 B : "저 0000 씨 남편이라는 것 같던데."]

다른 한 명은 오세훈 후보였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모 씨 B : "(그때 오세훈 후보가 측량하러 온 거를 직접 보셨어요?) 봤어요. 모두 다 봤는데, 그때."]

이들이 오세훈 후보로 기억하는 사람의 특징을 언급하는 과정에서 공통적으로 선글라스가 나왔습니다.

[김 모 씨 A : "선글라스 딱 끼고 넥타이는 안 매고, 어디 무슨 뭐라 콤비 그런 걸 입었더라고, 키가 크니까 태가 금방 나요."]

[김 모 씨 B : "선글라스를 쓰고, 선글라스를 쓰고 무슨 점퍼를 입었었나 그랬을 거예요. 아마."]

오 후보로 기억되는 사람에게 경작인 중 한 명이 먼저 말을 걸어 인사를 나누었다는 점에서도 기억이 일치했습니다.

[김 모 씨 A : "제가 아, 오 후보님 아니시냐고 그래서 이야기 다 했습니다."]

[김 모 씨 B : "그래서 오 변호사님이라고 인사한 것을 내가 기억한 것 같은데..."]

경작인 한 명은 측량이 끝난 뒤 인근 식당에서 함께 점심을 함께 먹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김 모 씨 A : "(세 분이 식사하러 가셨고, 뭐 드셨는지 기억 나세요?) 생태. 생태탕. 정치 이야기를 조금 서로 했어요."]

취재진은 언급된 식당이 실제 존재하는지 찾아가 봤습니다.

지금은 공사장, 하지만 오랫동안 식당이 있었다는 사실은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인근 주민 : "펜스 쳐놓은데 식당이 있었죠. 안골식당."]

[인근주민 : "(한식 같은 거 팔고요?) 네네. (영업한 지는 오래됐고요?) 예 예. 저희 오기 전부터 있었는데."]

측량을 하면 신청인이 입회, 서명을 하도록 돼 있는데 국토정보공사는 입회인 정보를 비공개한 후 측량 결과도를 공개한 상태입니다.

측량 당시 현장에 갔었느냐는 질문에 오세훈 후보 측은 측량 사실조차 알지 못했다며, 현장에 있었던 사람은 장인과 큰 처남이었다고 답했습니다.

KBS 뉴스 송명훈입니다.


https://news.v.daum.net/v/20210326211633468




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 ?
    아무것도 몰랐다던 오세가 무슨 양심선언 같은거 나오면 사퇴한다고 한거 같은데
    집 없는 사람들의 분노가 집 있는 사람들을 위한 사람을 뽑게 만들었음. ㅋ..
  • ?
    역시 V세훈이 우리를 실망시키지 않아
    뭐 저거뿐 아니라 증거가 넘치던데요..
    문제라면 공소시효만 문제일뿐.. 웃기는게 공소시효 지났다고 죄없다고 주장하는 족속들보면 악마가 따로없죠..
  • ?
    이거 대박이네
    무릎 한번 더 꿇을 듯
  • ?
    무상급식 시즌2 찍겠네~ㅋㅋ
  • ?
    두분이 처남을 오세훈으로 착각할 정도로
    둘이 쌍둥이 처럼 닮은듯

    그리 억울하면 한국국토정보 공사에서 서류 받아
    공개하면 되는데... 할까요?

  • ?
    이제는 처남이라고 거짓말하네!
    형제라도 쌍둥이가 아닌이상 헷갈릴정도로 닮기 힘든데 처남이랑 헷갈리겠냐
    징하다진짜!!
    세금 창고 맡겨 봤는데도 또 맡긴다니 ..
    또털리겠죠...
  • ?
    야당후보가 그나마 나은 인간이라면 박원순 + lh건으로 야당 뽑는거 이해가 되긴 함 그런데 오세훈은ㅋㅋㅋ
    박덕흠과 함께 저런 사람들이 국힘당의 표본이지.
    온갖 깨끗한 척 ,공정한 척은 다 하고 지위 이용해 재산 부풀리기.
    부동산투기꾼이 집값 올랐다고 공격하는 아이러니.
    저런 사람들 부정부패는 괜찮다고 찍어주는 지지자들 .
  • ?
    남동생도 아니고 처남이랑 왜 닮음?
    거짓말도 적당히 해야지 ㅋㅋ
    그리고 잘 모르나본데 일반인은 유명인 만난거 안햇갈려요
    앞으로 얼마나 또 많은 거짓말을 할 지..
    시장되면 또 얼마나 거짓말대면서 해 쳐 드실지
  • ?
    저분들 진술 중에 정씨인 사람도 왔다는데
    오세훈 새 장인이 정씨가 맞다네요
    기억력 대단하심
    아 진짜 지긋지긋한 인간이에요. 추악스럽고.
  • ?
    박형준은 단두대....오세훈은 사퇴..........자기들이 내뱉은 말이 있는데 그냥 모른척하네요????
  • ?

    아니 상속 받은것도 처가땅이라고 불러야되나??
    상속받고 결혼했으면 오세훈네 땅 아니에요??

  • ?
    여당후보가 이정도 사안이었음 그냥 끝임

78978 "조국 때는 난리더니, 지금은 왜 조용"…'박형준 딸 의혹'에 서울대 '시끌' 12 정수오성
78977 대학생 만난 오세훈 "등록금 감액 필요하지만..학교 입장도" 11 포텐터짐
78976 박형준 게이트 총정리 14 똘이네
78975 "치킨 쏘겠다, 연락해라"..대학생 울린 교수의 깜짝 이벤트 6 개취존중
78974 " 기억이 있으신 분은 나서 주십시요. 그럼 저는 바로 후보 사퇴하겠습니다." 6 심심한양
78973 오세훈-안철수, 심야회동.."서울시 공동경영 약속" 12 여우비의사랑
78972 與 "존재도 몰랐다더니 측량?..증언 나왔다, 吳 사퇴하라" 2 하이쿠키
78971 어머니 애타게 기다렸는데…한강서 고양 발달장애인 추정 시신 발견 6 이건꼭사야해
78970 "어디서 타는 냄새가" 예민한 후각으로 노부부 구한 소방관들 3 바질
78969 [법알못] "초등생 성폭행 전과 있는데 교대 갈 수 있나요" 5 통합도서서비스
78968 "서당서 성고문당한 13살 딸, 엄마 생각에 못 죽었다고.." 6 두유조아
78967 오세훈 후보 뽑지 맙시다!” 시민들 거리에서 육성으로 외쳐 10 삐리뽕
78966 박형준만 못 받았다?…임태희 "사찰문건 우편물 가듯 전달" 13 화인☆터치
78965 日충격..16년간 日에만 일감주던 대만 에버그린 "삼성중공업에 2조8000억 100%몰아줘" 6 땀나는도다
78964 박형준 사위 명의 부산 신도시 인근 숨겨둔 땅 130평 확인, 땅값 급등 수혜 13 노란꼬무신
78963 정치 참 편하게 하는 제1야당 국짐당 10 마마맙
78962 박형준 "내 아이들도 서울집 못 구해 경기 전세..2030 분노" 11 락힐
78961 세 모녀 살해한 20대 남성.. 온라인 게임 하다 만난 첫째 딸에 일방적 구애 8 가을엔카푸치노
» 복수 경작인 "내곡동 땅 측량 현장에 오세훈 있었다" 12 발광머리앤
78959 오세훈 처가, 2005년 6월 개발용역 직전 내곡동 땅 '경계 측량' 6 몽키포
Board Pagination Prev 1 ... 129 130 131 132 133 134 135 136 137 ... 4081 Next
/ 40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