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이 일자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지난 17일 논평을 통해 "지켜내야 할 문화유산을 대전시 스스로 앞장서 망가뜨렸다"며 최종 결정권자인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판했다.

시당은 "옛 충남도청사는 대전의 역사가 고스란히 담겨있는 근대문화유산"이라면서 "이 유산에는 대전시민, 좀 더 가까이는 중구민들의 산 역사로 평가되고 있는 향나무가 대전시에 의해 한꺼번에 잘려나갔다"고 지적했다.

이후 대전시 관계자는 지난 18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4회 구두로 협의를 했지만 문서상으로 승인을 받지 않았다"며 행정처리가 미숙했다고 밝혔다.

대전시의 사과에도 일각에서는 "십수년 된 나무를 벨 생각을 한 게 아무리 생각해도 용납 안 된다", "고귀한 나무를 베버린 것도 기가 찬데 남의 나무라니", "저 정도 수령이면 문화재급인데 보통 심각한 사안이 아니다" 등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https://news.v.daum.net/v/20210219135505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