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동대문구에서 30년 전 사망한 여성의 시신이 발견된 가운데 시신의 아들로 추정되는 80대 남성이 본인이 했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이 남성은 ‘어머니를 너무 사랑해 평생 모시고 싶어서 그랬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고모(88)씨는 18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어머니를 곱게 모시려고 천으로 싸 고무통에 넣었다”고 밝혔다. 고씨는 “나같이 어머니를 정성스레 모신 사람이 없을 것”이라며 “살아계실 적 어머니는 나를 끔찍하게 여겼으며 나밖에 모르는 분이었고, 어머니가 어릴 때 메고 다니던 광주리를 아직까지 내 머리맡에 모셔놓고 있다”고도 했다.

고씨는 경찰 조사에서 본인이 이 같은 행위를 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고 한다. 고씨는 가족과 함께 참여한 경찰 조사에서 가족들에게 잠시 나가라고 한 뒤 경찰에게 “어머니랑 나는 하나여서 보내기 싫었다”고 이유를 설명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내용을 추후 고씨의 가족들 또한 전해 들었다.


https://news.v.daum.net/v/20210219040304595



 

78173 19세기 중반 전주서 간행한 '홍길동전' 원간본 최초 발굴 0 다행이야
78172 주인 허락도 없이 80년 향나무 베어버린 대전시.."기가 찬다" 5 호수와별
78171 삼성화재 박상하 학폭제보 11 콩코르드
78170 한국, 왜 아직 백신 접종 시작 못했나.."국내 생산 고집했기 때문" 12 loreakya
78169 日 언론도 부러웠나…"문대통령 손에 쥔 저 특수주사기" 보도 10 황금햇살
78168 日 고문에 가슴 잃고, 손가락 잘라 혈서 쓰고..여성 독립운동가의 초상 9 나처럼♥
78167 미 국무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인신매매..지독한 인권침해" 5 그냥그렇다
78166 생굴 먹고 배 아팠다고요? 굴 양식장 인근서 벌어지는 일 8 sugerfree
78165 1393 자살 상담했더니 "편한 친구 할래요?"..상담원 제명 9 키리캣
78164 "불륜녀와 두집살림"..1100억짜리 재벌가 사랑과 전쟁 6 왼손잡이야
» 노모 시신 30년 옥상에 둔 80대 "너무 사랑해.. 곱게 모시려" 8 하아추어
78162 "'이재영-이다영' 어린 학생 싸움에 엄벌, 韓 정말 무서운 나라" 中 반응 11 천하명품
78161 행안부 장관까지 나선 공무원 시보 떡 문화 7 새도팩스
78160 워싱턴에서 잽머니 받고 활동하는 실제 로비스트 인터뷰 7 바트
78159 日, 문대통령 방문 특수주사기 업체에 8천만개 구입 요청 11 앙꼬뽱
78158 대한체육회가 본 학폭 "무심코 한 행동, 처벌 가혹하다" 13 팔레르모
78157 "내가 살아있다는 건 말이 안돼"..지옥 같았던 16년 13 참개구리
78156 6년 기다렸는데..병원 실수로 신장 이식 놓친 환자 11 에스쁘와르
78155 백신 접종 안하겠다는 의사와 간호사, 발언 그대로 옮긴 sbs 보도 12 365일김치찌게
78154 범죄의사 면허취소법 여야 합의..의료과실은 '예외' 8 때밀리사또
Board Pagination Prev 1 ... 169 170 171 172 173 174 175 176 177 ... 4081 Next
/ 40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