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방용훈(사진) 코리아나호텔 회장이 숙환으로 18일 별세했다. 향년 69세.

고인은 이날 오전에 별세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은 고(故) 방일영 전 조선일보 회장의 둘째 아들이자 방상훈 현 조선일보 사장의 동생이다.

코리아나호텔 부사장과 사장을 거쳐 2016년부터 회장을 맡아왔다.

빈소는 서울 신촌세브란스 특1호실이다.

발인은 20일이다.


https://news.v.daum.net/v/202102181302401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