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 상모사곡동 한 빌라에서 숨진채 발견된 3살 아이(매일신문 2월 11일 자 8면·15일 자 9면·16일 자 9면·17일 자 9면)는 엄마 A(22)씨가 이사가기 3개월 전에 다른 곳으로 전입신고를 마쳐 계획된 살인이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구미시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8월 초 원룸에서 이사가기 3개월 전인 지난해 5월에 이미 다른 남자 B(34)씨가 살고 있는 인근 빌라로 전입신고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숨진 딸 친부와는 오래 전에 헤어지고, B씨를 만나기 시작했으며, 지난해 8월 중순 쯤 B씨의 아이를 출산했다.

따라서 A씨는 지난해 5월부터 8월초순까지 집중적으로 딸을 방치하다시피 한 것으로 추정된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88&aid=0000688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