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1 댓글 14
서울시 7급 공무원이 극단적인 선택을 해 경찰이 수사에 들어간 가운데 해당 공무원이 tvN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A씨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청 관계자는 9일 스포츠경향에 “A씨가 재택 근무 중 사망했으며 지난해 10월 tvN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것이 맞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직장 내 괴롭힘은 없었다. 부서나 업무를 바꿔달라고 한 적이 없다”라며 “어떤 사유로 사망했는지 파악되지 않고 있다. 현재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서울 종로경찰서 등에 따르면 서울시립미술관에서 근무하는 20대 주무관이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했다. 경찰은 사건을 접수해 주변인을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파악하는 등 수사에 들어갔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해 10월 tvN 예능 프로그램에서 9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만 20세에 최연소 합격했다고 전하며 “첫 발령받은 부서는 저 혼자 여자였고 다 아버지 연령대였다. 그래서 적응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공무원의)장점은 ‘내가 안 잘린다’고 단점은 ‘저 사람도 안 잘린다’인 거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A씨는 최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힘듦을 토로한 바 있다. 그는 자신이 겪어온 가정 및 학교에서의 불화를 언급하며 “여전히 꼬박꼬박 병원에 들르고 약을 먹어야 잠들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많이 좋아졌다. 행복이 무엇이냐는 두둥실한 의문에도 한참을 골몰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A씨의 SNS는 현재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10209110041168


  • 다음처럼 2021.02.09 11:26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해추추 2021.02.09 12:55
    너무 안타까워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살랑살랑살 2021.02.09 12:55
    무슨 일이 있던걸까 뭔가 슬픔을 넘어 서글픈 소식이네 ㅠ
  • 부나다부내 2021.02.09 12:56
    아이고... 안타깝네 ㅠㅠㅠㅠ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그 곳에서는 행복하세요
  • 쿠링푸링 2021.02.09 12:56
    너무 어린데.. 안타깝다 ㅠ
  • 별두리 2021.02.09 12:56
    너무 안타깝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쵸롱쵸롱 2021.02.09 12:57
    진짜 너무 마음아파요..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그곳에서 편히 쉬시길
  • 기분좋아 2021.02.09 12:57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너무 어린분인데 마음 아파요....
  • 인생은그럴싸하게 2021.02.09 12:58
    어린 나이에 7급이라는 막중한 책임을 지기엔 좀 부담이 됐나..20대 충분히 즐기고 시작해도 됐었는데..안타깝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편안하시길
  • 싱클레어 2021.02.09 12:58
    아 그 최연소 공무원...그분인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도개걸윷모 2021.02.09 12:58
    안타깝다...ㅠㅠ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파파베라 2021.02.09 12:58
    너무 마음아파...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아무것도안하고싶다 2021.02.09 12:59
    너무 창창하고 어린 나이인데...안타깝다 진짜
  • 민들레후 2021.02.09 12:59
    그 힘듬을 누가 헤아릴수 있을까 너무 어린 나이인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 7급 공무원 사망 "tvN 출연자 맞아" 14 인선프리 2021.02.09
77938 한일해저터널 찬성 41.2%·반대 46.5%..국힘 지지층 과반 '찬성' 13 부나다부내 2021.02.09
77937 나경원 "미래세대 위한다면 '나경영'으로 불려도 좋다" 9 기분좋아 2021.02.09
77936 판도라 상자 열리나..국회 정보위 의결하면 공개 가능 5 싱클레어 2021.02.09
77935 설 전에 미리 고향 집을 방문했다 코로나 전파시키는 사례 속출 6 별두리 2021.02.09
77934 '월성원전' 백운규 전 장관 영장 기각.."검찰권 남용" 비판 직면 8 민들레후 2021.02.09
77933 "베이징올림픽 보이콧하는 나라 中이 모두 제재할 것" 5 파파베라 2021.02.09
77932 현대-기아차 결국 애플의 갑질에 당했다 4 해추추 2021.02.09
77931 교무실 청소를 학생이?..'인성교육' 주장에, 인권위는 "인권침해" 13 마프 2021.02.08
77930 50대 배달기사 숨지게 한 만취운전 20대..당시 120km/h 과속 10 노란푸딩 2021.02.08
77929 국보1호 숭례문→국보 숭례문, 문화재 지정번호 없앤다 9 오래쓸닉넴하응 2021.02.08
77928 조국 때와는 너무 다른 검찰의 연고대 수사 13 또다른시작 2021.02.08
77927 "대개미 사기극?" 현대차·기아차 '애플카' 부인공시에 개미 뿔났다 10 빠리지앙 2021.02.08
77926 10년 전 형이 물려받은 10억 아파트.."2억5000만원은 내 것" 3 뷰리파이터 2021.02.08
77925 애플과 협의 결렬전 현대차 주식 판 임원들..차익 3배까지도 10 앙주르 2021.02.08
77924 여의도 순복음교회에서 전교인에게 나눠준 코로나치료제 13 콩가콩가 2021.02.08
77923 '애플카' 중단 소식에..현대차그룹 시총 13조 '증발' 11 아우름이 2021.02.08
77922 아사히맥주 국내 철수설 솔솔..롯데아사히 희망퇴직 받는다 8 스윗캣 2021.02.08
77921 최숙현 여론 식은 뒤 '보복'.."다음 번엔 누가 나설까요?" 6 Bean 2021.02.08
77920 3세 아동에게 10여 분간 물 7컵 먹인 교사..의사협 "살인미수" 8 혓바늘 2021.02.0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05 406 407 408 409 410 411 412 413 414 ... 4306 Next
/ 4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