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4·7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국민의힘이 지역공약으로 제시한 '한일 해저터널 건설'에 대한 '반대' 여론이 다소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야권 지지층에서는 '찬성' 비율이 높았던 반면, 여권 지지층에서는 '반대' 여론이 높아 지지정당에 따라 해당사업에 대한 찬반 의견이 엇갈렸다.

여론조사 전문업체인 엠브레인퍼블릭이 뉴스1 의뢰로 지난 7~8일 부산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9일 공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가덕도와 일본 규슈를 잇는 해저터널 건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46.5%가 '반대한다'(매우 반대 24.8%, 반대하는 편 21.7%)고 답했다.


https://news.v.daum.net/v/20210209065034619


  • 해추추 2021.02.09 12:46
    지방 살지만... 아직 나이 조금만 있는 어른들보면 답 없는 경우를 많이 봄...
    답답하다기보단 아예 말 조차가 안통하니깐 대화 자체를 꺼리게됨
  • 뚜뚜비뚜 2021.02.09 12:47
    민족반역자가 많은걸까 아님 똥인지 된장인지 사리뷴별 못하는사람이 많은걸까
  • 인선프리 2021.02.09 12:47
    국민의짐....

    지지자들측이....


    전폭적인...지지를...하고..있다는...?

    와 이게 40퍼가 넘는다니
  • 동그르르리 2021.02.09 12:48
    진짜 이해가 안되네 뭔 이득이 있는데 대체...
    터널만들돈으로 아파트나 지으세요
  • 별두리 2021.02.09 12:49
    저것들은 나라를 팔아먹어도 계속 빨간색만 찍을 거에요
  • 싱클레어 2021.02.09 12:50
    부산사람이 부산을 바쳐 일본의 부흥시키는 공약에도 찬성하는것 이런게 바로 진영논리
  • 도개걸윷모 2021.02.09 12:50
    이걸 찬성한다? 이건 그냥 생각이 없는 거라고 생각함. 정치성향의 문제가 아님
    막말로 이거 개통되면 부산 관짝행인데
  • 파파베라 2021.02.09 12:52
    걍 아무 생각 없이 사는 사람들일걸요
    역사는 되풀이 된다 ㄷㄷㄷ 미치겠다
  • 으힝캬캬캭 2021.02.09 12:53
    이거 왜 찬성하는거지?? 친일을 떠나서 그냥 경제성 자체가 없는 사업인데..
  • 민들레후 2021.02.09 12:53
    일본에 육로를 열어주겠다네

    진짜

    제정신인가
  • 살랑살랑살 2021.02.09 12:54
    다음에 재네가 정권 잡으면 명박이처럼 하겟네....
    이명박 박근혜 당선에서 털끝도 배우지못한 노답들
    터널 이름은 망국터널로해라
  • 기분좋아 2021.02.09 12:54
    그냥 잘 모르니깐 찬성이네
  • 아무것도안하고싶다 2021.02.09 12:54
    부산시민이... 부산 망하게 하는건데 찬성하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7947 한파에 실종된 70대 치매노인.. 집 근처서 숨진 채 발견 8 살랑살랑살 2021.02.09
77946 경찰남편 사후 두 자녀와 극단선택 아내, 공무원이었다 6 뚜뚜비뚜 2021.02.09
77945 "MB 국정원, 18대 국회의원 전원 사찰..문건 있다" 10 인생은그럴싸하게 2021.02.09
77944 중소기업 노린 '산업스파이' 잇따라 적발..'위그선' 국가핵심기술도 유출 9 아무것도안하고싶다 2021.02.09
77943 공포의 '풀스윙'..아이스하키채로 상습 폭행 8 쵸롱쵸롱 2021.02.09
77942 빈병 환불해준 척..2000만원 꿀꺽한 편의점 알바 8 슈따일 2021.02.09
77941 209m 남기고..'의원님 땅' 앞에서 끊긴 송정순환도로 6 루앙프라방 2021.02.09
77940 '위안부는 매춘부' 하버드 교수에 박유하 "크게 틀린 말 아냐" 13 냐냐냥이 2021.02.09
77939 7급 공무원 사망 "tvN 출연자 맞아" 14 인선프리 2021.02.09
» 한일해저터널 찬성 41.2%·반대 46.5%..국힘 지지층 과반 '찬성' 13 부나다부내 2021.02.09
77937 나경원 "미래세대 위한다면 '나경영'으로 불려도 좋다" 9 기분좋아 2021.02.09
77936 판도라 상자 열리나..국회 정보위 의결하면 공개 가능 5 싱클레어 2021.02.09
77935 설 전에 미리 고향 집을 방문했다 코로나 전파시키는 사례 속출 6 별두리 2021.02.09
77934 '월성원전' 백운규 전 장관 영장 기각.."검찰권 남용" 비판 직면 8 민들레후 2021.02.09
77933 "베이징올림픽 보이콧하는 나라 中이 모두 제재할 것" 5 파파베라 2021.02.09
77932 현대-기아차 결국 애플의 갑질에 당했다 4 해추추 2021.02.09
77931 교무실 청소를 학생이?..'인성교육' 주장에, 인권위는 "인권침해" 13 마프 2021.02.08
77930 50대 배달기사 숨지게 한 만취운전 20대..당시 120km/h 과속 10 노란푸딩 2021.02.08
77929 국보1호 숭례문→국보 숭례문, 문화재 지정번호 없앤다 9 오래쓸닉넴하응 2021.02.08
77928 조국 때와는 너무 다른 검찰의 연고대 수사 13 또다른시작 2021.02.0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10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 4312 Next
/ 4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