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현행법상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3분의 2가 어떤 사안에 대해 보고를 요구할 경우 국정원이 그 내용을 설명해야 합니다. 현재 여당 의원들만으로도 3분의 2가 되기 때문에 앞서 전해 드렸던 국회의원 사찰 의혹 문건의 실체가 공개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계속해서 한세현 기자입니다.

<기자>

국가정보원 고위 관계자는 '18대 의원 사찰 문건'이 국정원에서 만들어진 시점을, "권재진 민정수석 때"로 특정했습니다.

고 권재진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2009년 9월부터 2011년 8월까지 재임했고 당시 국정원장은 원세훈 씨입니다.

현 정부 출범 직후인 지난 2017년 9월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MB 정부 비판 세력 제압 활동'이라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는데, 원세훈 원장 시절 국정원이 심리전단을 동원해 문화·연예계에 정치인·교수까지 사회 각계 인사에 대해 전방위 비판 활동을 전개했다는 거였습니다.

관련 혐의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2심 재판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의원 사찰 문건'이 국정원에 있다는 증언이 나오면서 이제 관심은 문건 공개 여부입니다.

현행법상 국회 정보위원회 위원 가운데 3분의 2가 특정 사안에 대해 보고를 요구할 경우, 국정원은 해당 내용을 곧바로 보고해야 합니다.

현재 국회 정보위원 12명 중 8명, 그러니까 3분의 2가 민주당 소속이라 여당 단독으로도 문건은 그 실체를 드러낼 가능성이 큽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 정보위 관계자는 그동안 문건의 존재를 확신하면서 국정원에 확인을 요구해왔지만 확답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SBS 취재에 응한 국정원 고위 관계자는 "문건의 존재에 대해서는 야당 고위 관계자에게도 알려줬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 관계자의 말대로 국정원이 향후 국회 정보위에 사찰 의혹 문건의 존재를 공식 확인해줄 경우 이른바 판도라의 상자를 둘러싼 정치적 후폭풍이 몰아칠 전망입니다.


https://news.v.daum.net/v/20210208200907870


  • 해추추 2021.02.09 12:38
    쥐색히는 참 꼼꼼하네.
  • 민들레후 2021.02.09 12:39
    여야 국회의원 다 사찰한 사안인데 이거 반대하면 웃기겠다
  • 별두리 2021.02.09 12:39
    원세훈 황교안처럼 다 묻어버리고 왔어야지 일 똑바로 못했네
  • 으힝캬캬캭 2021.02.09 12:40
    얼마나 더 나올지 무섭다
     
  • 파파베라 2021.02.09 12:40
    이 건은 들고가는 패로 활용하기 참 좋은 패인듯
    언제든 터뜨리면 블랙홀급으로 파장을 미칠 수 있는 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7947 한파에 실종된 70대 치매노인.. 집 근처서 숨진 채 발견 8 살랑살랑살 2021.02.09
77946 경찰남편 사후 두 자녀와 극단선택 아내, 공무원이었다 6 뚜뚜비뚜 2021.02.09
77945 "MB 국정원, 18대 국회의원 전원 사찰..문건 있다" 10 인생은그럴싸하게 2021.02.09
77944 중소기업 노린 '산업스파이' 잇따라 적발..'위그선' 국가핵심기술도 유출 9 아무것도안하고싶다 2021.02.09
77943 공포의 '풀스윙'..아이스하키채로 상습 폭행 8 쵸롱쵸롱 2021.02.09
77942 빈병 환불해준 척..2000만원 꿀꺽한 편의점 알바 8 슈따일 2021.02.09
77941 209m 남기고..'의원님 땅' 앞에서 끊긴 송정순환도로 6 루앙프라방 2021.02.09
77940 '위안부는 매춘부' 하버드 교수에 박유하 "크게 틀린 말 아냐" 13 냐냐냥이 2021.02.09
77939 7급 공무원 사망 "tvN 출연자 맞아" 14 인선프리 2021.02.09
77938 한일해저터널 찬성 41.2%·반대 46.5%..국힘 지지층 과반 '찬성' 13 부나다부내 2021.02.09
77937 나경원 "미래세대 위한다면 '나경영'으로 불려도 좋다" 9 기분좋아 2021.02.09
» 판도라 상자 열리나..국회 정보위 의결하면 공개 가능 5 싱클레어 2021.02.09
77935 설 전에 미리 고향 집을 방문했다 코로나 전파시키는 사례 속출 6 별두리 2021.02.09
77934 '월성원전' 백운규 전 장관 영장 기각.."검찰권 남용" 비판 직면 8 민들레후 2021.02.09
77933 "베이징올림픽 보이콧하는 나라 中이 모두 제재할 것" 5 파파베라 2021.02.09
77932 현대-기아차 결국 애플의 갑질에 당했다 4 해추추 2021.02.09
77931 교무실 청소를 학생이?..'인성교육' 주장에, 인권위는 "인권침해" 13 마프 2021.02.08
77930 50대 배달기사 숨지게 한 만취운전 20대..당시 120km/h 과속 10 노란푸딩 2021.02.08
77929 국보1호 숭례문→국보 숭례문, 문화재 지정번호 없앤다 9 오래쓸닉넴하응 2021.02.08
77928 조국 때와는 너무 다른 검찰의 연고대 수사 13 또다른시작 2021.02.0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10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 4312 Next
/ 4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