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0 댓글 10
Picture 1.gif

 

Picture 1(1).gif

 

전북 김제에서 50대 배달 기사를 치어 숨지게 한 만취운전 20대가 사고 당시 시속 100㎞가 넘는 속도로 도심을 질주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제경찰서는 8일 “가해자 A씨(28) 차량에서 확보한 EDR(사고 기록 장치) 등을 기계분석한 결과 사고 당시 차량 속도가 시속 120㎞가량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사고가 난 도로는 편도 2차선, 제한 속도는 시속 50㎞에 불과한 곳이다.

경찰은 A씨가 과속 상태에서 사고를 낸 정황을 다수 확보하고 A씨 차량에 대한 기계 분석을 진행했었다.


https://news.v.daum.net/v/2021020814470853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7942 209m 남기고..'의원님 땅' 앞에서 끊긴 송정순환도로 6 루앙프라방 2021.02.09
77941 '위안부는 매춘부' 하버드 교수에 박유하 "크게 틀린 말 아냐" 13 냐냐냥이 2021.02.09
77940 7급 공무원 사망 "tvN 출연자 맞아" 14 인선프리 2021.02.09
77939 한일해저터널 찬성 41.2%·반대 46.5%..국힘 지지층 과반 '찬성' 13 부나다부내 2021.02.09
77938 나경원 "미래세대 위한다면 '나경영'으로 불려도 좋다" 9 기분좋아 2021.02.09
77937 판도라 상자 열리나..국회 정보위 의결하면 공개 가능 5 싱클레어 2021.02.09
77936 설 전에 미리 고향 집을 방문했다 코로나 전파시키는 사례 속출 6 별두리 2021.02.09
77935 '월성원전' 백운규 전 장관 영장 기각.."검찰권 남용" 비판 직면 8 민들레후 2021.02.09
77934 "베이징올림픽 보이콧하는 나라 中이 모두 제재할 것" 5 파파베라 2021.02.09
77933 현대-기아차 결국 애플의 갑질에 당했다 4 해추추 2021.02.09
77932 교무실 청소를 학생이?..'인성교육' 주장에, 인권위는 "인권침해" 13 마프 2021.02.08
» 50대 배달기사 숨지게 한 만취운전 20대..당시 120km/h 과속 10 노란푸딩 2021.02.08
77930 국보1호 숭례문→국보 숭례문, 문화재 지정번호 없앤다 9 오래쓸닉넴하응 2021.02.08
77929 조국 때와는 너무 다른 검찰의 연고대 수사 13 또다른시작 2021.02.08
77928 "대개미 사기극?" 현대차·기아차 '애플카' 부인공시에 개미 뿔났다 10 빠리지앙 2021.02.08
77927 10년 전 형이 물려받은 10억 아파트.."2억5000만원은 내 것" 3 뷰리파이터 2021.02.08
77926 애플과 협의 결렬전 현대차 주식 판 임원들..차익 3배까지도 10 앙주르 2021.02.08
77925 여의도 순복음교회에서 전교인에게 나눠준 코로나치료제 13 콩가콩가 2021.02.08
77924 '애플카' 중단 소식에..현대차그룹 시총 13조 '증발' 11 아우름이 2021.02.08
77923 아사히맥주 국내 철수설 솔솔..롯데아사히 희망퇴직 받는다 8 스윗캣 2021.02.0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63 364 365 366 367 368 369 370 371 372 ... 4265 Next
/ 4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