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80 댓글 6

https://youtu.be/05djVNiCBkY



결국 '사법 농단' 때문입니다.

처음에는 대법원이 판사를 뒷조사 했다는 '블랙리스트' 의혹으로 시작해서 청와대 눈치를 보면서 판결문까지 고쳐준 경악스러운 실체까지 드러났습니다.

대국민 사과를 했고 당시 대법원장을 포함해 법관 14명이 줄줄이 법정에 섰지만 죄다 면죄부를 받고 있습니다.

오늘도 어느 사법농단 사건의 재판에선 또 무죄가 나왔습니다.

이어서 김정인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박근혜 전 대통령 비선 의료진의 특허소송에 참고하라며 만든 보고서를, 청와대에 넘겨준 혐의로 기소된 유해용 전 대법원 재판연구관.

1심에 이어 오늘 2심 재판부도, '증거 부족'을 이유로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유해용/전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오늘)] "공정하고 명확하게 시시비비를 가려주신 재판부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사법농단 판사님들 다 무죄 나오고 있잖아요?) "특별히 드릴 말씀은 없습니다."

주요 수사정보를 다루는 영장전담판사들의 일탈도 최근까지 줄줄이 면죄부를 받았습니다.

법원에 불똥이 뛸 수 있는 예민한 수사정보를 법원행정처에 보고한 사실을 인정하며 "법원 모두가 반성해야 한다"면서도, '보고된 수사정보는 공무상 비밀이 아니었다'며, 무죄를 선고한 겁니다.

[신광렬/판사(지난달 29일)] "무죄 판결을 받았는데 탄핵이라는 것은 부당하지 않습니까?"

'역시 검찰 수사정보를 법원행정처로 보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태종 전 법원장도 "실무자가 한 일을 몰랐던 것 같다"며 무죄.

청와대가 서운해 할 거라며 판결문을 고친 임성근 부장판사에게도, 법원은 '위헌이지만 무죄'라는 판결을 선고했습니다.

사법농단 재판이 시작된 지 2년여.

법정에서 동료를 단죄한 판사는 한 명도 없습니다.

[한상희/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그동안 사법농단 사태 연루 법관에 대한 형사 재판 과정에서 '증거불충분' 또는 사실관계가 제대로 규명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처벌할 (법) 조문이 없다는 이유로 무죄 판결을 받았던 것이거든요."

'사법농단' 사태의 정점인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박병대·고영한 전 대법관의 재판은 지난 2년간 100번 넘게 진행됐지만, 최근 정기인사로 재판장까지 바뀌면서 1심 선고마저 언제 나올지 기약이 없습니다.

MBC뉴스 김정인입니다.


https://imnews.imbc.com/replay/2021/nwdesk/article/6078881_34936.html


  • 보브와르 2021.02.05 13:27
    법조계 재판은 무조건 배심원제로 가야됨
    지들끼리 다 봐주는데 이게 무슨 법치국가고 재판의 판결에 정당성이 있는건지
  • 싱싱레몬트리 2021.02.05 13:27
    사법부도 적폐란 걸 잊으면 안됨. 예시야 워낙 많고
  • 투아시스 2021.02.05 13:27
    이러니까 표창장으로 4년 나오고 체험학습 인턴확인서로 유죄 떨어지지
  • 오복이네 2021.02.05 13:28
    배심원제 정착가야된다.
  • 배고푸닷 2021.02.05 13:28
    다 필요없고 영화 내부자들 보세요
    그게 현실입니다
    그냥 시민은 개돼지일 뿐입니다.
  • 휘테르 2021.02.05 13:28
    특히 법조계는 국민이 심판할수있게 배심원제로 해야 서로 봐주기가 없어질것같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7862 상상을 초월하는 요즘 신종 학폭 방법 12 구름많은하늘 2021.02.05
» 탄핵안 가결된 날 '사법농단' 판사 또 무죄 6 귀여운엄지 2021.02.05
77860 "경찰차 6대 떴다" 명절택배 다 부순 초등생에 난리난 아파트 10 로이드 2021.02.05
77859 '네 번째 음주운전' 뺑소니에 집유 준 법원 "범행 뉘우쳐" 13 행복은나의것 2021.02.05
77858 민주당, 검찰에 남은 수사권 떼내 '중대범죄수사청' 신설 가닥 12 음주가무연구소 2021.02.05
77857 골목을 점령한 쇠사슬의 정체.jpg 10 휘테르 2021.02.05
77856 흉부 검사 뒤 날아든 문자 "나 방사선사, 남친 있냐" 10 보브와르 2021.02.05
77855 한국산 '개밥' 찾는 일본·태국.."우리 애들이 잘먹어" 7 날씨맑음 2021.02.05
77854 만취해 벤츠 몰던 휴학생 벌금형.. "경제적으로 어려워보여" 14 싱싱레몬트리 2021.02.05
77853 SK그룹 성과급 논란 확산..하이닉스 이어 이번엔 SKT 5 사토라레미자 2021.02.05
77852 백의종군 밝힌 황교안 "윤석열, 어려움 겪으면 도울 것" 13 투아시스 2021.02.05
77851 PC방 여사장 몰카 찍은 20대.."그게 죄냐" 황당한 항변 8 얼그레이 2021.02.05
77850 류호정 전 비서 "난 해고노동자 프레임 생각도 안했는데" 7 오복이네 2021.02.05
77849 "성과급 기준 바꾸고 우리사주 지급"..급한불 끈 SK하이닉스 7 벤토벤토 2021.02.05
77848 숨진 할머니 통장으로 12억 인출 시도..우체국 직원이 막아 4 배고푸닷 2021.02.05
77847 비틀비틀' 음주 차량인 줄 알았는데..5년째 수배중 마약범 5 산들바람~ 2021.02.05
77846 국회에서 임성근 판사 탄핵 사유 읽으며 명언 남긴 이탄희 의원 8 하디온 2021.02.04
77845 우병우, 2심 징역1년 감형..'국정농단 방조' 혐의 무죄 12 hjlee216 2021.02.04
77844 '사법농단' 임성근 판사 탄핵소추 국회 가결..헌정사 초유 15 웅치웅치차 2021.02.04
77843 '뮤지컬 박정희' 돌연 취소..알고보니 대관도 안했다 12 오드리될뻔 2021.02.0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68 369 370 371 372 373 374 375 376 377 ... 4266 Next
/ 4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