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몸으로 급류에 뛰어들어 의식을 잃고 떠내려가던 8세 아동을 구한 20대 경찰관의 아버지가 11년 전 순직한 경찰관으로 확인됐다.〈중앙일보 6일 보도〉

7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5일 급류 속에서 아동을 구조한 의정부경찰서 고진형(29) 경장의 아버지는 고(故) 고상덕(사망 당시 47세) 경감이다. 아버지 고 경감은 지난 2009년 12월 14일 경기 파주시 자유로에서 주말 과속차량 단속에 나갔다. 연속 근무에 지친 부하직원을 배려해서다. 하지만 단속 과정에서 과속 차량에 치여 순직했다. 고 경감의 영결식은 경기경찰청장(葬)으로 치러졌다.

당시 정운찬 국무총리는 숨진 고 경감의 영결식에 권태신 국무총리실장을 보내 유족을 위로했다. 정 총리는 유족에게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소중한 생명을 바친 고인의 숭고한 헌신과 부하직원에 대한 따뜻한 사랑에 경의를 표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위로의 말을 전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807111601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