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대구의 한 경찰서 직원들이 '식당 밥맛이 없다'며, 50대 영양사를 수개월 간 집단으로 괴롭힌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해당 영양사는 심각한 우울과 불안 증세로 병원 치료까지 받고 있는데, 대구경찰청도 진상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박진영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구의 한 경찰서에서 8개월째 영양사로 근무 중인 53살 A 씨, 지난 2월 경찰관 한 명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합니다.

"밥이 맛이 없다"며, 옆구리를 주먹으로 때렸다는 겁니다.

[A 씨/피해 영양사/음성변조 : "남자 손이니깐 단단하잖아요. 욱 하는 비명이 나왔어요…. 억울하죠…. 내가 이렇게 당하고 이러고 있나…."]

또 다른 경찰은 "밥을 맛있게 만들라"며 폭언을 했고, "밥이 엉망이다"라고 쓴 A4 용지를 책상 위에 올려놓은 경찰도 있었다고 주장합니다.

A 씨는 6개월 동안 경찰 수십 명이 폭언과 욕설을 했고, 참다못해 경찰서 식당 운영위에 피해를 호소해봤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주장합니다.

A 씨는 3천 원이던 식비를 5백 원 더 올리자고 건의한 것이 집단 괴롭힘의 원인이라 주장합니다.

[A 씨/피해 영양사/음성변조 : "‘우리가 5백 원이나 올렸는데, (음식이) 이래서 되겠냐’면서 이런 표현을 하십니다. 내가 5백 원 올리자고 한 게 무슨 죽을죄를 지은 거예요…. 아무것도 안 했으면 이런 일이 안 닥칠 거 아니에요."]

KBS 취재가 시작되자 해당 경찰서는 자체 조사를 통해 A 씨의 주장 대부분이 사실임을 확인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서장은 직원들이 친밀감을 표시한 것이 오해를 부른 것 같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면서도 A 씨를 따로 불러 계약직인 신분을 상기시키며 더이상 외부로 알리지 말 것을 종용했습니다.

[경찰서장/음성변조/당시 대화 : "언론 진행 하는 거는 그만두도록 해요…. 응 수년 더 일하셔야 되잖아..."]

A 씨는 현재 심한 불안과 우울증세로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 상황,

대구지방경찰청도 A 씨의 피해 사실을 인지하고 해당 경찰서를 대상으로 진상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200806194640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