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채널A 기자의 협박취재 및 한동훈 검사장과의 검·언 유착 의혹과 관련한 MBC 단독보도를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다는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보도 내용에 대해 "명백한 허위"라고 반박한 가운데 조선·중앙보도의 근거가 되었던 글을 작성한 권경애 변호사가 "시간을 둘러싼 기억에 오류 있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일보는 방통위원장을 흔들기 위해 무리한 보도에 나섰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졌다.

권경애 변호사는 6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3월31일 제가 한상혁 위원장으로부터 전화를 받은 시간은 오후 9시경이 맞다"고 밝혔다. 앞서 권 변호사는 5일 새벽 올린 페이스북 글에서 3월31일 MBC 단독보도(오후 8시경)가 나오기 전 통화했다고 밝혔고, 한상혁 위원장은 권 변호사와 오후 9시9분경 통화했다고 반박한 바 있다. 권 변호사가 자신의 착오를 인정하면서 "권·언 유착의 증거"라 보도했던 조선일보의 정정 보도는 불가피해졌다.


https://news.v.daum.net/v/202008061618507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