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이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한 여객 감소 충격을 화물 부문이 메꿨기 때문이다.

대한항공은 2분기 영업이익 1485억원을 기록해 흑자 전환했다고 6일 공시했다. 당기순손익도 1624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여객수요 감소로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4% 감소한 1조 6909억원을 기록했다.

대한항공 측은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국제선 매출이 90%가량 급감했지만 화물 운임이 급등하면서 실적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806161149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