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낮 12시10분께 충북 단양군 어상천면 심곡리의 밭에서 배수로 작업을 하던 A(여·72)씨가 급류에 휩쓸렸다.

A씨가 급류에 휩쓸려 떠내려가자 인근에 있던 딸과 사위가 어머니를 구하기 위해 급류에 뛰어들면서 일가족 3명이 모두 실종됐다.

마을 주민이 급류에 휩쓸리는 A씨는 육안으로 확인했으나 딸 부부 목격자는 없었다고 군은 전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802140404742


 

74313 의협 "의대 증원 철회" 14일 총파업 예고 8 장톨이세상
74312 철원서 집중호우로 계곡물에 휩쓸린 20대 사망 7 푸른밤별하나
74311 "日 코로나에 승리한 것처럼 행동했다 팬데믹 맞아"-블룸버그 12 ~해보아요
74310 한국 경제성장률 OECD 2위..."과거 경제위기보다 회복 빨라" 8 하루일과
74309 검찰총장 수사지휘권 폐지?..법조계 "차라리 국민이 총장 뽑자" 13 악성코드빼뺴로
» 단양서 노모 구하려던 딸·사위 등 일가족 3명 실종 7 바밤바밤
74307 현장 출동하던 충주소방서 직원 급류에 휩쓸려 실종 5 후니훈잉
74306 주호영 "집권세력, '부동산 가진 자' 겨냥 증오심 선동" 11 박의종
74305 조국, 국대떡볶이 대표 고소.."허위사실 올려 명예훼손" 15 로맨스가필요해
74304 K방역 빛났다..OECD "韓 GDP 8위 복귀할것" 6 민트크린
74303 독일은 징역인데 한국은 벌금..'손가락 살인' 죄의식이 없다 7 에라모르겠다
74302 "아무도 나를 안 좋아해"..'마이웨이' 트럼프의 한탄 9 잠이진리
74301 주호영 "노동수익만 인정?..150년 전 마르크스 공산주의" 12 애프터수리
74300 YTN, 열쇠 구멍으로 고인의 자택 촬영 논란에 주의 당부 8 늘보다
74299 이만희 구속에..신천지 "30만 신자 다 잡아가라" 반발 8 미소퐁퐁
74298 지리산 피아골 피서객 구하다가 순직한 김국환 소방관 빈소엔 눈물바다 7 다이리가
74297 5·18 왜곡·폄훼 영상 28건 삭제..지만원 TV는 '계정 해지' 6 한마음되어
74296 미통당 주광덕 “손가락 이렇게 이렇게하면 거짓말임” 10 산소네
74295 한달전 한국일보.. 8 으하핫
74294 '자격증'을 '최고학위'로, 허은아 의원의 이력 논란 14 구슬반지
Board Pagination Prev 1 ... 362 363 364 365 366 367 368 369 370 ... 4081 Next
/ 40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