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명이인 일반인에 "밀양 여중생 성폭행 가해자"
게시 전 사실 확인 안 거쳐..항의에도 묵묵부답
"제보 검증 단계에서 확실한 확인 없었다" 공지
당사자 "사건과 아무런 관련 없어..억울하다"
"쓰레기" 등 이미 비난글 쇄도..사업 피해까지
경찰, 디지털교도소 내사 착수..위법 소지 있어

흉악범들의 신상정보를 공개하는 사이트 '디지털교도소'가 범죄자와 이름만 같은 일반인을 성폭행범으로 지목하고 개인정보를 공개한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뉴시스 취재에 따르면, 디지털교도소는 이달 초 격투기 선수 출신 김도윤(30)씨가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공범이라며 그의 신상과 페이스북 페이지 주소 등 정보를 사이트에 공개했다.

이에 김씨가 디지털교도소 측에 "왜 내 정보가 올라가 있느냐. 내리지 않으면 신고하겠다"고 따졌고, 이후 디지털교도소는 김씨의 신상정보를 사이트에서 내렸다.


https://news.v.daum.net/v/20200730050104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