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은 지금 구속의 갈림길에 서 있습니다. 이 총회장이 이렇게 수사를 받게 되자 신천지 간부들도 바쁘게 움직였던 걸로 드러났습니다. "온라인 전쟁을 하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탄핵 청원에 동참하자"며 회의까지 한 겁니다. 취재진이 그 영상과 녹음 파일을 입수했습니다.

먼저 정해성 기자입니다.

[기자]

[A씨/신천지 간부 : 컨트롤타워를 세워서 작전을 펼쳐 나갈 겁니다. 전쟁할 겁니다. 저들과. 온라인 전쟁, 인터넷 전쟁이 될 거예요.]

지난 20일, 신천지 베드로지파의 직책 신도들이 참여한 온라인 회의 영상입니다.

이만희 총회장이 처음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지 사흘 뒤입니다.

핵심 간부는 '인터넷 여론 조작'의 첫 단계로 추미애 법무부 장관 탄핵 청원에 동의하라고 합니다.

해당 청원은 20일에 처음 올라와 23일에 정식으로 등록됐습니다.

[A씨/신천지 간부 : 지금 뭘 하면 되냐 하면 청와대 청원에 동참해서 여러분들이 동의를 해주시면 되겠습니다. 아시겠죠?]

추 장관이 2월 말 신천지를 압수수색하라고 지시한 것을 겨냥한 겁니다.

[A씨/신천지 간부 : 추미애 장관이 뭘 하고 있냐면 자기 라인의 검사들을 끄집어다가 그들을 통해서 강압, 강제 수사를 했단 말이에요]

코로나19 확산을 정부 탓으로 돌리는 내용도 나옵니다.

[A씨/신천지 간부 : 추미애 이 사람 때문에 코로나가 입국이 됐다고요. 우리가 코로나를 가져온 게 아니라 추미애가 코로나를 입국시켰다고요.]

중국인 등 외국인들의 입국을 법무부 장관이 막지 않았다는 겁니다.

[A씨/신천지 간부 : 법무부 장관에게 책임이 있는데, 법무부 장관에게 책임이 없다고 하기 위해서 희생양을 찾다 보니 신천지가 걸린 거예요]

대구 신천지교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했다는 사실은 언급하지 않습니다.

이 핵심 간부가 지시한 여론전 계획이 실제로 실행됐는지, 실행됐다면 어느 정도 영향을 미쳤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신천지 측은 "영상 내용은 총회의 입장이 아니라, 해당 간부 개인의 생각일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해당 영상엔 이만희 총회장 아래 지파장 12명이 미리 소통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들도 나옵니다.

[A씨/신천지 간부 : 저희 12 지파장님들 아래서 이건 더 이상 참을 수가 없다고 한 겁니다. 어쨌든 저들은 총회장님을 구속하려고 할 겁니다. 우리들 입장에선 이걸 가만히 있어야 되겠냐는 거죠.]


https://news.v.daum.net/v/202007292028238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