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미 연준)가 지난 3월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발 금융시장 패닉을 진정시키기 위해 체결한 600억달러 규모의 한미 통화스와프 계약을 6개월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한은은 30일 오전 3시(한국시간) 미 연준과 600억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 시한을 기존 9월 30일에서 내년 3월 31일로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은 관계자는 "최근 글로벌 달러화시장과 국내 외환시장이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코로나19에 따른 불확실성은 여전히 지속되고 있어서 한-미 통화스와프의 연장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며 "통화스와프 규모와 조건은 기존과 동일하며 계약기간은 6개월 연장한다"고 설명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7300300096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