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위 첫 회의에서는 간사 선임부터 시비가 붙었다. 미래통합당 이헌승 의원(부산 진구)이 간사로 선임된 데 대해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제를 제기한 것이다.

문 의원은 “2014년에 부동산 3법을 통과시킨 대다수의 의원들 중에 국토위원이 계셨다. 그중 지역구에는 집이 없고, 특히 우리가 주목하는 강남에 집이 있는, 부동산 3법을 통해 대단한 시세차익을 얻으신 의원들이 국토위원 중에 몇 분 계신다”며 “그중 한 분이 간사로 거론된 이헌승 의원이었다”고 지적했다.

문 의원은 “집값 때문에 분노하는 대한민국 국민들의 정서상 이건 국토위에서도 제척해야 할 뿐 아니라 주택공급과 관련된 여러 가지 안을 심의하고 의결하는 간사라는 중책을 맡는 데 대해서 대단히 부적절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같은 당에 이 문제와 상관없는 다른 의원이 간사를 맡아주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주장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7281444234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