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8일 미래통합당이 북한에 30억 달러를 제공하는 내용이 담겼다고 주장하는 '4·8 경제협력에 관한 합의서'에 대해 "허위·날조된 것으로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이날 오후 '위조 경협 합의서 관련 국정원장 후보자 입장'을 통해 "후보자는 청문회장에서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면책특권에 숨지 말고 공식화하면 수사의뢰하겠다'고 한 바 있으며 언론 인터뷰 내용 등에 대해 위법성을 검토해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이같이 전했다.

박 후보자는 "주 원내대표와 하태경 의원 등은 28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진위 확인은 대통령께서 청와대 안보실장한테 물어보면 된다'고 했는데 이미 (6·15 남북정상회담 당시 대북)특사단에 문의한 바 '전혀 기억이 없고 사실이 아니다'라는 확인을 받았다"고 전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728130735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