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수돗물에서는 우려와 달리 깔따구류 유충이 발견되지 않았다는 분석 결과를 서울시가 제시했다.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28일 시청에서 설명회를 열고 "수돗물 정수과정에 이상이 없음을 확인했으며 유충 발생 민원은 외부 요인에 의한 것"이라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14∼26일 수돗물 유충 관련 민원 총 73건이 들어왔다.


https://news.v.daum.net/v/20200728100051503